김두관 김부겸 김영춘 "신종 코로나 민생대책 위해 초당적 협력 필요"

이상호 기자
2020-02-12 18:18:58
0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놓고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야당 등에 범정부적 민생대책 수립을 비롯해 초당적 협력 등을 촉구했다.

김두관 전 지사, 김부겸 전 장관, 김영춘 전 장관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3명은 12일 공동성명을 내고 “지금 민생경제 상황이 너무나 심각하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따른 민생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서민경제의 어려움을 덜기 위한 범정부적 민생대책의 수립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김두관 김부겸 김영춘 "신종 코로나 민생대책 위해 초당적 협력 필요"

▲ (왼쪽부터)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


지역경기 침체가 정부의 인식보다 심각하다고 봤다.

세 의원은 “골목을 누비며 시민을 만나 뵌 결과 저희가 느낀 지역경제의 심각성은 중앙정부와 관료사회가 느끼는 것과 크게 다르다”며 “인사를 드리고 명함을 건네도 ‘지금 사람들이 다 죽게 생겼는데 선거가 다 무슨 소용이냐’며 차가운 답이 돌아온다”고 입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민생대책특위’ 설치, 정부에는 추가경정예산 편성, 야당에는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세 의원은 선거를 앞둔 상황인 만큼 이런 제안이 사실상의 선거운동으로 비춰질 우려를 놓고는 “민생은 선거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야당을 향해 “여당이 민생대책 수립의 공을 차지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국민의 안위를 돌볼 책무가 여당에 따로 야당에 따로 있지 않다. 함께 하자”고 요청했다.

김두관 전 지사, 김부겸 전 장관, 김영춘 전 장관 등은 이번 총선에서 각각 더불어민주당의 경남, 경북, 부산지역 선거지휘를 맡은 의원들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민주당 김부겸 "지역주의 깨고 정치 바꾸기 위해 대선에 도전"
  2. 대구 수성구갑 팽팽, 민주당 김부겸 40.1% 통합당 주호영 44.0%
  3. 양산시을 초박빙, 민주당 김두관 43.7% 통합당 나동연 43%
  4. 김부겸 “대통령으로 나라 개혁”, 총선 출정식에서 대선 도전 공식화
  5. 대구 수성구갑 경합, 민주당 김부겸 37.4% 통합당 주호영 44.8%
  6. 이동걸, 코로나19 위기에 아시아나항공 쌍용차 소신 지키기 쉽지 않다
  7. 삼성SDI 목표주가 낮아져, "유럽 자동차공장 중단의 영향 불가피"
  8.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 완화되면 수주와 매출 동반증가 기대
  9.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굴삭기시장 회복으로 2분기 실적개선 가능
  10. 강희태, 오프라인 쇼핑 미래를 '롯데ON'에 담아 롯데쇼핑 미래 건다
TOP

인기기사

  1. 1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거래소, 신풍제약 주가 급등에 7일 하루 주식 매매거래 정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