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발표] 녹십자홀딩스, SPC삼립, 에이치엘비파워, 삼영전자공업

최영찬 기자
2020-02-12 13:45:52
0
녹십자홀딩스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5247억9900만 원, 영업이익 303억8천만 원, 순손실 304억7700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1.5%, 영업이익은 38.4% 줄었다. 순손실을 내며 적자로 돌아섰다.
 
허일섭 GC녹십자 회장.

▲ 허일섭 GC녹십자 회장.


SPC삼립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4553억8천만 원, 영업이익 467억5900만 원, 순이익 179억24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1.6% 늘었다. 영업이익은 22%, 순이익은 57.5% 줄었다.

에이치엘비파워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323억9500만 원, 영업이익 33억2100만 원, 순이익 5억8300만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16% 늘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내며 흑자전환했다.

삼영전자공업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009억5700만 원, 영업이익 46억3700만 원, 순이익 85억54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9.5%, 영업이익은 64.6%, 순이익은 43.5%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삼성전자 실적발표 살피며 1800선 탈환 시도
  2. 현대건설, 코로나19 진정되면 하반기 영업이익 증가 가능
  3. 위메프 작년 영업손실 757억 규모, 박은상 "공격적 투자 계속"
  4. 삼성전자 1분기 매출 55조 영업이익 6조4천억, 전년보다 소폭 늘어
  5. 신세계백화점, 모든 매장에서 '식품관 VIP' 8만 명 선정해 혜택 제공
  6. 빗썸코리아 작년 흑자전환 성공, 가상화폐시장 침체로 매출은 줄어
  7. 삼양식품 주식 매수의견 유지, "불닭볶음면 수출 증가해 실적 늘어"
  8. 한국콜마, 제약과 헬스케어로 화장품 부진 상쇄하지만 역부족
  9.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1조900억으로 대폭 늘어, 매출은 소폭 줄어
  10. 농심 주가 초반 강세, 코로나19로 라면 수요 늘어 실적개선 기대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4. 4 바이오주 대체로 상승, 녹십자랩셀과 녹십자셀 '급등' 파미셀은 하락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