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작년 매출 신기록, 연구개발비 늘어 영업이익은 후퇴

조승리 기자
2020-02-12 12:06:01
0
GC녹십자가 내수와 자회사의 고른 성장으로 지난해 최대 매출을 냈다.

GC녹십자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3697억 원, 영업이익 402억 원, 순손실 112억 원을 냈다고 12일 공시했다.
 
GC녹십자 작년 매출 신기록, 연구개발비 늘어 영업이익은 후퇴

▲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이사 사장.


2018년보다 매출은 2.6%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9.7% 감소했다. 순손실을 내면서 적자로 전환됐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주력인 혈액제제와 백신, 소비자헬스케어 사업부문 등 내수에서 고른 매출 성장세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다만 수익성 변동이 컸던 이유는 연구개발비 등 판매관리비가 2018년보다 12.3% 증가했고 영업 이외 항목에서 자산 평가손실 등 일회성비용이 발생해 연간 순이익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의 지난해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혈액제제 사업의 매출규모가 2.2% 증가했다. 백신과 소비자헬스케어사업부문은 각각 15%, 23% 늘어났다.

특히 독감백신은 내수와 수출 모두 탄탄한 실적을 내며 33.5%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수두백신 수출 이연과 외부 도입상품의 유통 중단으로 수출과 전문의약품부문은 매출 공백이 발생했다.

연결 대상 계열사의 외형 성장도 이어졌다.

GC녹십자엠에스는 주력사업의 탄탄한 성장으로 수익성 개선을 이뤄냈다. 현장진단, 혈액투석액사업 분야가 성장을 지속하면서 매출이 2018년보다 9% 증가한 941억 원을 냈다.

GC녹십자웰빙은 지난해 주사제와 건강기능식품사업을 통해 매출이 2018년보다 24.2% 상승한 669억 원을 냈다. 연구개발비용도 2018년보다 24% 늘었다.

GC녹십자랩셀은 2019년 매출이 2018년보다 14.4% 늘어난 579억 원을 냈다. 영업이익은 다소 줄었지만 연구개발비를 2018년보다 58.1% 늘리며 투자 확대기조를 이어갔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사업 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 확대 기조를 이어가고 원가 절감 등 경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GC녹십자, 표적항암제 임상1/2상 결과를 5월 미국학회에서 발표
  2. [오늘Who] 허은철, GC녹십자 기술로 첫 코로나19 '혈장치료제' 낙관
  3. GC녹십자지놈, 셀레믹스와 코로나19 염기서열 분석서비스 시작
  4. 문재인 "수출기업에 36조 무역금융 지원, 공공부문 선결제로 수요창출"
  5.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임상 시작, 하반기 상용화 가능"
  6. GC녹십자, 헌터증후군 치료제를 일본에서도 품목허가 신청
  7. GC녹십자랩셀 상한가, 혈장치료 효과에 GC녹십자그룹주 초강세
  8. GC녹십자 목표주가 상향, "백신 수출과 코로나19 진단 유통 늘어"
  9. GC녹십자엠에스, 엠모니터와 코로나19 진단키트사업 협력
  10. 에쓰오일은 언제 감산할까, 모기업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에 달려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오늘Who] 투자전문가 진양곤, 인수합병으로 에이치엘비 글로벌 간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