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포스트 "갤럭시S20 카메라 최고", 블룸버그 "소프트웨어 부족"

임한솔 기자
2020-02-12 09:56:24
0
삼성전자 신제품 공개행사에 주요 해외매체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삼성전자 제품에 대한 평가부터 향후 사업전략까지 다양한 전망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 "갤럭시S20 카메라 최고", 블룸버그 "소프트웨어 부족"

▲ 삼성전자는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여러 모바일기기를 공개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여러 모바일기기를 공개했다.

영국 로이터는 삼성전자의 제품 라인업에 모바일사업 우위를 유지하려는 전략이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로이터는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모바일기업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간편한 폴더블(접는) 스마트폰을 내놓고 5G통신을 주요 기기에 적용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며 “화웨이는 중국에서만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했고 애플은 아직 5G 아이폰을 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삼성전자 ‘갤럭시S20’ 시리즈의 카메라 기능을 높이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는 “‘갤럭시S20울트라’를 사용하면 샌프란시스코 부두에서 1마일 반(2.4km가량) 떨어진 알카트라즈 섬을 찍을 수 있다”며 “갤럭시S20울트라 카메라의 1억800만 화소는 터무니없을 정도로 뛰어난 스펙”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다만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에 관해서는 “삼성전자는 제품이 최소 20만 번 여닫는 동작을 견딜 수 있다고 말하지만 이는 스마트폰의 수명이 일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내구성에 우려를 제기했다.

미국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뛰어난 사양의 제품들을 내놨지만 소프트웨어보다 하드웨어 경쟁에 치중하고 있다고 봤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는 모바일사업을 총괄하는 새로운 최고 책임자와 함께 새로운 10년을 시작한다”며 “하지만 제품 사양으로 소비자를 압도하기 위해 반도체 기술의 우위에 기대는 등 예전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시장 조사기관 베이스트리트리서치를 인용해 “삼성전자는 자체 소프트웨어가 부족하다”며 “애플 제품의 사용자 경험과 맞서 투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화웨이 반도체에서 삼성전자와 협력 저울질, ‘적과의 동침’ 이뤄질까
  2. 접는 스마트폰 세계적 인기는 탄탄, 삼성전자 공급확대 증설 서둘러
  3. 삼성SDI 목표주가 낮아져, "스마트폰 부진해 소형전지 공급감소 예상"
  4. 한국투자증권, 삼성전자 주식만 분할매수하는 랩어카운트 내놔
  5. 코스피 '기관 매수' 힘입어 1820선 회복, 코스닥도 1%대 상승
  6. 삼성SDS 삼성전기 주가 6%대 올라, 삼성 전자계열사 모두 강세
  7.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강세, 네이버 셀트리온 대폭 올라
  8. 코스피 코스닥 강보합 출발, 태평양물산 코오롱머티리얼 명문제약 급등
  9. 코스피 코스닥 동반상승 출발, 해태제과식품 모베이스전자 급등
  10. 하나금융투자, 삼성전자와 금융지주 주식에 투자하는 랩어카운트 내놔
TOP

인기기사

  1. 1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거래소, 신풍제약 주가 급등에 7일 하루 주식 매매거래 정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