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건설경기 침체 여파로 작년 영업이익 반토막

박혜린 기자
2020-02-11 18:20:29
0
현대리바트가 건설경기 침체 여파로 2019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줄었다.

현대리바트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2375억 원, 영업이익 236억 원, 순이익 192억 원을 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리바트, 건설경기 침체 여파로 작년 영업이익 반토막

▲ 윤기철 현대리바트 대표이사.


2018년보다 매출은 8.4%, 영업이익은 50.9%, 순이익은 50.5% 감소했다.

현대리바트는 2019년 빌트인가구, 사무용가구, 선박용가구 등이 포함된 B2B(기업 사이 거래)가구사업과 원자재사업부문 매출이 각각 2018년보다 13%, 27.2% 줄었다.

B2B가구부문에서는 특히 빌트인가구 매출이 17.6% 감소했다. 아파트 공급량이 줄어든 탓이다.

다만 B2B가구 가운데 사무용가구 매출은 9.1% 증가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가정용가구 등 B2C가구사업부문 매출도 4.4% 늘었다. 

현대리바트는 2019년 판매관리비도 2018년보다 91억 원 증가했다.

서울 마포, 강남, 강서지역과 경기도 남양주 등에 새 매장을 열면서 인건비가 증가했고 B2C(기업과 소비자 사이 거래)가구 매출이 늘어나면서 지급 수수료와 물류운반비 부담이 커졌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건설경기 침체로 B2B가구사업 빌트인부문 실적이 부진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줄었다”며 “다만 가정용·주방용 가구 등 B2C가구사업부문과 사무용가구부문은 지속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리바트는 보통주 1주당 150원의 현금배당도 결정했다. 시가 배당률은 1.15%고 배당총액은 30억 원가량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정의선, 현대차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 유동성 확보 전력
  2. 삼성전기 목표주가 낮아져, "삼성전자에 스마트폰부품 공급 줄어"
  3. 변화 각오한 정지선, 현대백화점 사업 포트폴리오 '선택과 집중' 의지
  4. [오늘Who] 최태원 노소영 1조 이혼소송, SK 지배구조에도 영향줄까
  5. [오늘Who] 예병태, 쌍용차 자금위기 넘어도 독자생존 걱정 첩첩산중
  6.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올해 적자규모 예상보다 늘 가능성"
  7. SBI저축은행 OK저축은행, 제로금리에도 예금금리 오히려 올리는 까닭
  8. 한화손해보험 초등생 소송에 센터장 성추행, 강성수 내부통제 다급
  9. [오늘Who] 김지찬, 유도무기 미국 공인에 LIG넥스원 해외수주 힘받아
  10. NHN한국사이버결제 KG이니시스, 언택트산업 육성에 사업 탄력받아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오늘Who] 투자전문가 진양곤, 인수합병으로 에이치엘비 글로벌 간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