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은행 가계대출 대폭 늘어, 부동산대책 전 주택자금 수요 몰려

조은아 기자
2020-02-11 17:56:46
0
1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1월 기준으로 역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대출규제를 크게 강화한 ‘12·16 부동산대책’을 발표했지만 발표 전 주택 거래로 자금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월 은행 가계대출 대폭 늘어, 부동산대책 전 주택자금 수요 몰려

▲ 1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1월 기준으로 역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12월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1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892조 원으로 전월보다 3조7천억 원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4년 이후 1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폭이다.

1월 주택담보대출은 4조3천억 원 늘어 이 역시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큰 폭을 보였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주택을 계약하고 자금 수요로 이어지기까지 2달 안팎의 시차가 있다”며 “12·16 부동산대책이 나오기 전에 이뤄졌던 주택 거래의 자금수요가 1월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1월 주택담보대출 증가분에는 안심전환대출 시행으로 비은행권에서 은행권으로 넘어온 1조4천억 원 규모의 대환분도 포함됐다. 이를 제외하면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은 1월 기준 2018년(2조7천억 원) 이후 최대 규모다.

1월 가계대출 가운데 기타대출은 전월보다 6천억 원 감소했다. 설날 상여급 유입 등으로 마이너스통장 잔액이 줄어드는 등 계절적 영향을 받았다.

한국은행은 2월에도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증가세는 이어질 것으로 봤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12·16 부동산대책 이전에 주택 거래가 상당했고 전세자금 수요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2월까지는 예년 대비 대출규모 증가세가 이어지지만 대책의 효과가 시차를 두고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장인석 착한부동산] 용산 특별계획구역에는 아직 눈여겨 볼 곳 있다
  2. 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 김태호, 통합당 강석진 상대로 재기전 '험난'
  3. 현대차 기아차 내수가 고맙다, 코로나19에 국내판매 덕 톡톡히 봐
  4.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제네시스와 친환경차 성장 긍정적”
  5. '현대차' 울산 북구, 민주당 이상헌 통합당 박대동 자동차 공약 경쟁
  6. 총선 뒤 전력수급계획에 한국전력 전기요금 인상 포함할지 장담 못 해
  7. 르노삼성차 XM3으로 국내판매 개선, 르노 소형SUV 캡처도 믿는다
  8. 앤디포스 코로나19 진단 만족 못 해, 김장호 노벨상 석학과 백신 개발
  9. SK하이닉스 목표주가 낮아져, "낸드플래시업황 나빠져 실적에 부담"
  10. 평택갑, '고시' 민주당 홍기원과 '면서기' 통합당 공재광 지역발전 맞짱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4. 4 바이오주 대체로 상승, 녹십자랩셀과 녹십자셀 '급등' 파미셀은 하락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