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영입' 이진숙 대구 동구갑 전략공천하나, 류성걸 경계의 눈빛

안대국 기자
2020-02-11 14:53:32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영입한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올해 총선에서 대구 동구갑 출마를 밝히면서 류성걸 전 새누리당 의원을 포함한 이 지역 한국당 예비후보자 사이에서 전략공천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1일 정치권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대구 동구갑이 제20대 총선에 이어 한국당 전략공천지역으로 선정될 가능성이 나온다.
 
'황교안 영입' 이진숙 대구 동구갑 전략공천하나, 류성걸 경계의 눈빛

▲ 이진숙 전 대전MBC사장(왼쪽)과 류성걸 전 새누리당 의원


대구 동구갑은 현역의원인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무주공산이 됐다.

이 전 사장은 5일 대구 동구갑 출마를 선택했다.

공교롭게도 이 전 사장이 출마를 선언한 바로 전날인 4일 대구 동구갑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예비후보로 신청돼 있던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이 예비후보 등록을 취소했다.

송 전 의원의 예비후보 등록 취소와 이 전 사장의 출마 선언이 잇달아 나오자 사전에 합의된 움직임 아니냐는 말이 지역 정치권에서 나왔다.

이 전 사장을 대구 동구갑에 전략공천한다는 방침이 정해진 게 아니냐는 것이다.

송 전 의원은 아직까지 대구 동구갑 예비후보 등록취소와 관련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 전 사장이 한국당 영입인재라는 점을 고려할 때 동구갑이 전략공천지가 될 가능성이 있다”며 “조심스럽지만 송 의원의 예비후보 등록 취소도 이 전 사장 출마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가 험지로 꼽히는 종로에 출마해 영남권 의원들의 공천 반발을 잠재울 명분이 생긴 점도 대구 동구갑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될 수 있다는 가능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황 대표는 커진 당내 발언권을 바탕으로 21대 국회에 총선 영입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입성시켜 정치적 영향력을 넓히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사장은 2019년 10월 황 대표체제 출범 뒤 첫 번째로 영입됐다.

이 전 사장은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크라전을 현장에서 보도하며 이름을 알렸다.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김재철 MBC 사장체제의 입’으로 통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제1차 자유한국당 영입 환영식에서 이 전 사장을 놓고 “바른 진실을 보도하기 위해 애써온 기자”라며 “전쟁 현장 속에서 보도 열정을 불태운 대한민국 대표 여성언론인”이라고 말했다.

류성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일찌감치 대구 동구갑에서 지역기반을 다졌는데 전략공천 가능성을 놓고 부정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류 전 의원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 계파로 꼽힌다. 대구 동구갑에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해 이번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

류 전 의원측 관계자는 “류 전 의원은 4년 동안 대구 동구갑 지역구에서 안 가본 곳이 없을 정도로 주민들과 소통해왔다”며 “보수 대통합을 위해서라도 공정한 경선을 통해 지역과 동고동락한 후보자가 공천을 받는 것이 옳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 전 의원은 제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소속으로 대구 동구갑에 당선됐으나 이어진 제20대 총선에서 지역구가 전략공천지역으로 선정돼 당으로부터 공천을 받지 못했던 적이 있다.

당시 공천 배제가 부당하다며 새누리당을 탈당한 뒤 제20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3만1698표(43.17%)를 얻어 선전했지만 정종섭 의원에게 5.89%포인트 차이로 밀려 낙선됐다.

11일까지 대구 동구갑에 예비후보등록을 한 자유한국당 소속 예비후보자들은 이 전 사장과 류 전 의원을 비롯해 천영식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김기수 변호사, 박성민 전 영남대학교 총학생회장, 김승동 전 CBS논설위원장 등 모두 6명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상근부대변인이 대구 동구갑에서 단독으로 예비후보자로 등록해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

서 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 후보자가 누구든 선의의 경쟁을 펼쳐 일하는 국회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명분은 놓쳤지만 실리는 얻을 수 있을까
  2. 채권단, 두산중공업 자구안 잣대로 '아시아나항공 수준'을 제시하다
  3.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지배구조 바뀌면 주식 저평가 해소 가능
  4.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굴삭기시장 회복으로 2분기 실적개선 가능
  5. 서정진, 코로나19 계기로 셀트리온 진단키트를 새 수익원으로 키운다
  6. 갈 길 먼 한화손해보험, 강성수는 취임하자 '초등학생 소송'에 발목잡혀
  7. 한국전력 목표주가 낮아져, "경기침체로 실적부진과 증시불안"
  8. 메르스 때 안 보이던 대기업 총수들,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존재감
  9. 현대차 코로나19에 수출 비상, 울산공장 주말특근도 최소화할 정도
  10. [인터뷰] 채이배 "한진칼 분쟁은 소액주주가 경영권 바꿀 수 있는 기회"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2. 2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삼성전자 주가 4%대 SK하이닉스 5%대 하락, 기관과 외국인 다 매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