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치훈, 삼성물산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조사받아

이한재 기자
2020-02-11 13:50:01
0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을 불러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하는 과정에서 삼성그룹 경영진의 의사결정이 이뤄진 과정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
 
최치훈, 삼성물산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조사받아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검찰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의혹과 관련해 삼성그룹에서 현재 상근임원을 맡고 있는 인사를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그동안 김신 전 삼성물산 사장, 김종중 전 삼성미래전략실 사장,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 부회장,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사장 등 전직 임원을 중심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 의장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삼성물산 건설사업부 대표를 맡아 합병을 이끌었고 현재 상근으로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할 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하도록 그룹 차원에서 삼성물산의 주가관리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검찰, 삼성물산 합병 의혹 관련 이사회 의장 최치훈 4번째 조사
  2. 대우건설, 김해 안동1지구 공동주택 신축사업 2800억 규모 수주
  3. “대림산업에서 한진칼처럼 경영권 다툼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
  4. 대우건설. 대형건설사 중 올해 가장 높은 영업이익 증가율 가능
  5. 참여연대 민변, 박지원 포함 두산중공업 이사진 배임 혐의로 검찰 고발
  6. 도로공사 사장에 김진숙 확실,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지내
  7. [4월8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8. 채권단에 손 더 벌려야 하는 두산중공업, 박지원 매각목록에 뭘 넣을까
  9. 서희건설, 경기 용인 아파트 신축공사 2964억 규모 수주
  10.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지배구조 개편돼도 실적에 영향은 거의 없어
TOP

인기기사

  1. 1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3. 3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4. 4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