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공장 일부만 가동, 반도체 가격 오르고 스마트폰 생산 차질

임한솔 기자
2020-02-11 11:57:22
0
중국 공장들이 춘절 이후 가동을 재개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의 영향으로 가동률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분야는 가격 상승의 혜택을 누리는 반면 스마트폰 및 가전제품 분야는 생산에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에서 공장 일부만 가동, 반도체 가격 오르고 스마트폰 생산 차질

▲ 중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들이 5일 컨벤션센터를 개조한 우한의 임시 병원에 수용돼 있다. <연합뉴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11일 “현재 중국 반도체기업 YMTC 및 칭화유니그룹, 디스플레이 기업 BOE 및 CSOT 등은 중국 정부의 공장 가동 축소대책에 따라 가동률이 30%를 밑도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는 공장 가동이 지연돼 그동안 하락세를 보였던 D램과 낸드플래시, LCD(액정 디스플레이)패널 가격이 반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분석됐다.

김 연구원은 “반도체, 디스플레이는 2월 말부터 서버용 D램과 낸드플래시 및 대형 LCD패널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스마트폰 및 가전 분야는 위탁생산 차질에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중국 스마트폰 위탁생산 업체 윙테크, 화친 등의 공장과 중국 쑤저우에 있는 가전제품 공장들의 가동문제가 지속하고 있다”며 “삼성전자, LG전자의 스마트폰 및 가전 생산에 일부 차질이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플도 주요 위탁생산 기업 ‘폭스콘’의 중국 공장 가동률이 높지 않아 1분기 아이폰 생산량이 기존 계획보다 10~15%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지린성 업체에서 중형 굴삭기 32대 수주
  2. “오리온 주가 상승 가능”, 코로나19로 한국과 중국 과자 소비 늘어
  3. 한국콜마, 제약과 헬스케어로 화장품 부진 상쇄하지만 역부족
  4. 디오, 국내와 미국에서 5월 보철사업에 진출해 새 성장동력 확보 가능
  5. 중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39명에 그쳐, 무증상 감염자 78명 더 나와
  6. LG생활건강, 고급 화장품 수요 앞세워 하반기 실적회복 가능
  7. 해외언론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10척 놓고 현대미포조선과 중국 경합”
  8. 윤상현, 한국콜마 사업다각화 성과로 코로나19 시련을 이겨낸다
  9. 레이, 중국에서 4월부터 치과 영업 정상화해 실적 회복 가능
  10. 애경산업, 코로나19 따른 화장품 부진을 생활용품 매출로 만회
TOP

인기기사

  1. 1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3. 3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4. 4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