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서울에서 다음 대선후보 적합도 32.2%, 황교안은 11.7%

이상호 기자
2020-02-11 11:52:43
0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서울시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다음 대선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크게 앞섰다.

여론 조사기관인 엠브레인이 11일 내놓은 다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32.2%, 황 대표는 11.7%의 응답자로부터 가장 적합한 다음 대선후보로 꼽혔다.
 
이낙연 서울에서 다음 대선후보 적합도 32.2%, 황교안은 11.7%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세대별로 살펴보면 이 전 총리는 40대에서 47.6%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20대에서는 가장 낮은 21.7%의 지지를 받았다.

황 대표는 60대 이상에서 27%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30대와 40대에서는 각각 4.1%, 5.8%로 비교적 낮은 지지를 받았다.

그밖에 적합한 다음 대선후보로 꼽힌 인물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4.2%, 이재명 경기도지사 4.0%,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2.9%, 박원순 서울시장 2.7%, 심상정 정의당 대표 2.5%,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2.5%, 오세훈 전 서울시장 2.0%, 추미애 법무부장관 1.6% 등이다.

다음 대선후보로 적합한 인물이 없거나 모른다는 응답자와 무응답자는 31.2%다.

이번 여론조사는 뉴스1의 의뢰로 8일부터 9일까지 실시됐다. 조사 대상은 서울 지역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로 1006명이 조사에 응했다. 응답률을 20.6%,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정당 지지율 민주당 43.2%, 통합당 28.8%로 나란히 소폭 하락
  2. 세종을 민주당 강준현 46.5%, 통합당 김병준 36.2%에 앞서
  3. '지역구 어느 정당에 투표할 것인가', 민주당 43.2% 통합당 25.3%
  4. 평택시갑 초박빙, 민주당 홍기원 41.3% 통합당 공재광 42.2%
  5. 경주 통합당 김석기 44.8%, 무소속 정종복 14.3%에 대폭 앞서 
  6. 청주 흥덕구 민주당 도종환 46.4%, 통합당 정우택 35.3%에 앞서
  7. 이낙연 다음 대선주자 지지 30.1%, 이재명 황교안 2위 경쟁 치열
  8. 서울 종로 민주당 이낙연 51%, 통합당 황교안 39%에 우세
  9. 평택을 팽팽, 민주당 김현정 43.4% 통합당 유의동 40.4%
  10. 광주 동구남구을 민주당 이병훈 60.6%, 민생당 무소속에 대폭 앞서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