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과 자회사 바이오사업 호조로 올해 영업이익 급증 가능

이한재 기자
2020-02-11 11:10:05
0
삼성물산이 건설부문과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실적 증가에 힘입어 올해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백광제 교보증권 연구원은 11일 “삼성물산은 의식주에 휴식(레저)사업까지 안정적 포트폴리오를 완성한 데 이어 바이오사업이 성장의 힘이 되고 있다”며 “올해는 건설부문의 의미 있는 이익 확대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본격적 실적 증가에 힘입어 괄목할 만한 실적 확대가 기대된다”고 바라봤다.
 
삼성물산, 건설과 자회사 바이오사업 호조로 올해 영업이익 급증 가능

▲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삼성물산은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31조4천억 원, 영업이익 1조1천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2%. 영업이익은 26% 늘어나는 것이다.

건설부문은 2020년에 매출 11조8천억 원, 영업이익 594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1%, 영업이익은 10% 증가하는 것이다.

바이오사업은 수익성이 더욱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물산은 2020년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을 통해 매출 9320억 원, 영업이익 2천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과 비교해 매출은 10% 가량 늘지만 영업이익은 4배 이상 증가하는 것이다.

백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공장 가동 확대로 급격한 성장이 기대된다”며 “바이오사업은 앞으로 삼성물산 이익 급성장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물산은 2015년 합병 이후 진행한 사업 구조조정을 마무리하면서 안정적으로 이익을 낼 수 있는 기반과 재무구조를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백 연구원은 삼성물산의 실적 확대 외에도 보유하고 있는 상장사 지분가치가 상승하고 있다는 점, 삼성전자의 지속적 자사주 소각으로 삼성전자를 향한 지배력이 강화됐다는 점 등을 삼성물산의 투자요인으로 꼽았다.

백 연구원은 삼성물산 목표주가를 기존 15만 원에서 16만 원으로 7%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삼성물산 주가는 10일 11만6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백 연구원은 “삼성물산 주가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지분가치를 70% 가량 할인한 것과 맞먹는 수준으로 극심하게 저평가돼 있다”며 삼성물산을 업종 내 최선호주로 추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엔지니어링, 수원 영통에 ‘현대 테라타워 영통’ 분양
  2. 임병용 GS건설 작년 보수 23억, 삼성물산 최치훈 29억 이영호 13억
  3. 태영건설에서 분할되는 법인 티와이홀딩스, 재상장 예비심사 통과
  4. GS건설에서 허창수 작년 보수 55억 받아, 임병용은 23억 수령  
  5. 삼성물산, 도시정비 수주시장 복귀하며 래미안 브랜드 알리기 적극
  6. 대림산업 목표주가 상향, "KCGI 지분 많아 제2의 한진칼 될 가능성"
  7. 대림산업 주총에서 해외연기금 반대에도 안건 모두 무리없이 통과
  8. 대림산업 계열사 삼호와 고려개발 합병, 16위권 대형건설사로 부상
  9.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 설계역량 강화 위한 ‘2025년 비전’ 세워
  10. 현대건설, 코로나19 진정되면 하반기 영업이익 증가 가능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2. 2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랩지노믹스, 인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34억 규모 공급계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