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바이오원료 100% 사용한 폴리올 신소재 상용화 서둘러

강용규 기자
2020-02-11 11:00:50
0
SK케미칼이 바이오원료로 만든 폴리올 신소재의 상용화에 나선다.

SK케미칼은 10일 이사회를 열고 울산 공장 부지에 폴리올 신소재 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리콜(PO3G)의 생산설비를 올해 안에 착공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SK케미칼, 바이오원료 100% 사용한 폴리올 신소재 상용화 서둘러

▲ 전광현 SK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리콜은 스판덱스나 폴리우레탄 등 탄성이 필요한 소재를 만들 때 쓰이는 폴리올(폴리하이드릭알코올)의 신소재다. 이 제품을 상용화하는 것은 SK케미칼이 국내 최초이자 세계 2번째다.

SK케미칼이 상용화하려는 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리콜은 친환경 바이오폴리올이다. 옥수수를 발효해 만드는 바이오원료만을 투입해 생산한다.

바이오원료로 폴리올을 생산하면 기존의 폴리올 생산 과정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40%가량 줄일 수 있다고 SK케미칼은 설명했다.

SK케미칼의 바이오폴리올 상용화는 환경을 향한 관심이 커지는 글로벌 차원의 인식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H&M그룹, 버버리, 아디다스, 인디텍스 등 글로벌 스포츠 및 패션회사들은 2018년 국제연합(UN)의 기후변화 당사국총회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패션산업 헌장’을 제정했다.

헌장의 목표는 2030년까지 글로벌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5년 대비 30% 감축하고 2050년까지 순수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스포츠 및 패션회사들은 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리콜을 적용한 제품 생산을 늘리는 추세에 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인류건강 증진과 지구환경 보호라는 기업 사명 아래 친환경소재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친환경소재 경쟁력을 강화해 플라스틱 규제 등 소재시장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그룹주 모두 올라, SK머티리얼즈 SK이노베이션 5%대 상승
  2. SK디스커버리 주가 7%대 SK네트웍스 4%대 올라, SK그룹주 강세
  3. SK디스커버리 주가 11%대 SKC 5%대 올라, SK그룹주 방향 못 잡아
  4. SK케미칼, 천식 치료제를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임상에 지원
  5. SK이노베이션 SK디스커버리 주가 4%대 상승, SK그룹주 강세
  6. SK그룹주 방향 못 잡아, SK텔레콤 오르고 SK이노베이션 SK 떨어져
  7. 정몽규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조건 변경 놓고 '배짱대결' 조짐
  8. 한성희, 포스코건설 낮은 수익성 극복 위해 주택사업 강화한다 
  9. “대형건설사 올해 해외수주는 코로나19에도 작년보다 좋아질 가능성"
  10. 농심 삼양식품 코로나19 위기는 기회, 미국 라면시장 공략 속도붙여
TOP

인기기사

  1. 1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3. 3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4. 4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