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중국 화장품 직접진출 비중 늘어 올해 수익성 개선 가능

나병현 기자
2020-02-11 11:00:08
0
애경산업이 올해 중국 직접매출 비중 확대로 수익성 개선을 이룰 것으로 전망됐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1일 “애경산업은 올해 화장품부문의 수익성 하락이 일단락될 것”이라며 “애경산업은 중국 진출 방향을 유통상 중심에서 직접대응으로 전환하고 있는데 이는 수익성 개선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경산업, 중국 화장품 직접진출 비중 늘어 올해 수익성 개선 가능

▲ 이운규 애경산업 대표이사.


애경산업은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7243억 원, 영업이익 623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3.27%, 영업이익은 2.8% 증가하는 것이다.

애경산업은 2018년 20%에 이르던 화장품부문 영업이익률이 2019년 14%까지 하락했다. 

주된 원인은 중국 매출의 유통경로 재정비였다.

애경산업은 중국에 직접진출하는 비중을 확대하면서 직접적 마진 하락에 직면했다. 이에 따라 80%에 가까운 유통상 비중은 50% 수준까지 하락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올해는 직접매출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고 유통상을 통한 매출도 완연한 회복이 기대됨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되는 변곡점의 시기로 판단된다.

2020년 애경산업 화장품부문의 영업이익률은 2019년보다 1%포인트 상승한 15%로 예상됐다.

다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1분기 실적은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2월부터는 면세와 중국 현지 매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권에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현재 애경산업 주식은 주가 수익비율(P/E) 15배에 거래되고 있어 기업의 적정가치(밸류에이션) 매력은 여전히 높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GC녹십자, 미국 중국에서 신약 품목허가 받아 매출 늘 가능성 커
  2. 엘앤씨바이오, 올해 중국진출 토대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 가능
  3. 서정진 "셀트리온 계열3사 합병안 3~4분기에 내놓겠다"
  4. KT스카이라이프, 중국 일본 드라마를 월 8800원에 무제한 시청 제공
  5.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중국공장 가동 지연에 1분기 적자"
  6. SK하이닉스, 중국법인에 3조3천억 넣어 우시 생산시설 확장
  7.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굴삭기시장 회복으로 2분기 실적개선 가능
  8. 박대우, GC녹십자랩셀 면역세포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시간과 싸움
  9.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코로나19에도 중국에서 높은 성장세"
  10. 청와대, 코로나19 국제공조 위한 아세안+한중일 화상회의 추진
TOP

인기기사

  1. 1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2. 2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랩지노믹스, 인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34억 규모 공급계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