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 '정규직 전환' 집중협의 중단하고 다시 파업

이정은 기자
2020-02-10 17:47:21
0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 '정규직 전환' 집중협의 중단하고 다시 파업

▲ 한국가스공사 비정규노조가 10일 대구 동구 신서동 한국가스공사 8층 사장실에서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가 다시 파업에 들어갔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가스공사비정규지부 소속 노조원 90여명은 10일 대구 가스공사 사장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스공사가 해고자 없는 직접고용을 확정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공사는 정부지침을 준수해 노사전문가협의회에 임하겠다는 약속을 저버리고 근무 중인 정규직 전환 대상자들을 대량 해고할 수 있는 안을 마련해 협의에 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비정규 노동자들이 요구하는 해고자 없는 전환채용, 정년보장 직접고용 안은 정부지침을 바탕으로 작성한 것"이라며 "공사는 공공기관 책무를 다하고 비정규직을 즉각 직접고용하라"고 말했다.

노조는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도 같은 시간에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에 앞서 노조는 1월28~29일 이틀 동안 파업에 들어갔다가 2월7일 사측과 집중 협의에 나서기로 하면서 파업을 중단했다. 하지만 7일 집중 협의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다며 다시 파업에 들어갔다. 

노사가 합의하지 못하고 있는 쟁점은 정규직 전환방식이다. 

비정규직 노조는 전원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파견·소방직종은 가점 부여 공개경쟁 채용을 통한 직접고용, 나머지는 자회사 고용방식을 제시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의 방안이 정규직 전환 대상자를 대량해고할 수도 있다고 본다. 

반면 사측은 정부 지침에 따른 현실적 방안이며 회사 안에서도 직접고용 반대의견이 적지 않기 때문에 전원 직접고용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또 자회사 채용을 통해서도 고용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반박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공기업주 제각각, 한전KPS 5%대 오르고 지역난방공사는 내려
  2. 공기업주 약세, 강원랜드 GKL 급락하고 한국전력도 떨어져
  3. 공기업주 대체로 상승, 강원랜드 7%대 가스공사 5%대 대폭 올라
  4. 공기업주 혼조, 지역난방공사 5%대 오르고 한국전력 1%대 내려
  5. 한국전력기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위해 한전기술서비스 설립
  6. 공기업주 모두 올라, 한전기술 7%대 GKL 6%대 뛰어
  7. "산유국 감산 합의해도 경제회복 기대심리 동반해야 유가 상승"
  8. 서울 영등포갑, 민주당 김영주 아성에 통합당으로 변신한 문병호 붙어
  9. 양주 민주당 정성호 교통공약 4선 도전, 통합당 안기영 정권심판 맞서
  10. NHN한국사이버결제 KG이니시스, 언택트산업 육성에 사업 탄력받아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오늘Who] 투자전문가 진양곤, 인수합병으로 에이치엘비 글로벌 간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