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남 총선 맡은 김두관, 양산 김해 낙동강벨트에서 승부 건다

이상호 기자
2020-01-28 17:06:17
0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경남지역 의석 수 확대를 이끌 수 있을까?

28일 김 전 지사측 관계자는 김 전지사가 3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 양산을 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경남 총선 맡은 김두관, 양산 김해 낙동강벨트에서 승부 건다

▲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


김 전 지사의 양산을 출마는 김 전 지사가 이번 총선에서 기존 지역구인 김포갑을 포기하고 민주당의 경남지역 선거운동을 지휘하는 역할을 맡는다는 데 의미가 있다.

김 전 지사는 이번 총선에서 경남지역 16석 가운데 7석을 민주당이 확보한다는 목표로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구체적으로 목표 지역구를 밝히기도 했다. 김 전 지사가 목표 지역구로 꼽은 곳은 양산갑·을, 김해갑·을, 창원 진해, 거제, 사천·남해·하동 등이다.

민주당의 현재 경남지역 의석수가 3석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지역 내 의석 수를 2배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김 전 지사는 경남지역에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먼저 양산과 김해 등 ‘낙동강 벨트’ 지역을 굳히는데 우선 공을 들일 것으로 보인다.

양산과 김해는 2016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의석을 차지한 지역이기도 하다.

김해에서는 현역의원인 김해갑의 민홍철 의원, 김해을의 김정호 의원이 김 전 지사와 손발을 맞춰 선거운동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인 민 의원은 구심점 역할을 할 인물이 필요하다며 직접 당 지도부에 김 전 지사의 경남지역 차출을 요청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위치한 양산갑은 재선인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현역의원이다. 민주당에서는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양산갑에서 다섯 차례 지역구에 출마했으나 모두 낙선했다.

송 전 비서관은 지난 총선에서 윤 의원과 표 차이가 4천표도 나지 않을 만큼 선전했으나 ‘드루킹사건’에 연루돼 2심까지 유죄판결이 나와 이번 총선 출마가 불투명하다.

현재 민주당에서 양산갑 출마를 준비하는 후보는 김성훈 전 경남도의원, 박선미 공인회계사, 심경숙 경남도당 여성위원장 등이다.

창원 진해는 현역 의원인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구다. 민주당에서는 김종길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부회장,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 등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에서는 이기우 인천재능대 총장, 문상모 전 민주당 거제지역위원장, 백순환 민주당 정책위부의장 등이 민주당의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현역의원은 김한표 한국당 의원이다.

거제에서 시의원과 도의원을 각각 두 차례 지낸 김해연 전 도의원도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려 했으나 과거 퇴폐업소 출입전력이 문제가 돼 당이 공천부적격 결정을 내리자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김 전 지사의 고향인 사천·남해·하동은 현역의원인 여상규 한국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곳이다. 민주당에서는 황인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사실상 단독후보로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황 전 수석은 24일 김 전 지사가 고향을 방문 했을 때 만나 “문재인 정부의 개혁 완수와 사천·남해·하동 지역의 발전을 위해 김두관 의원과 손잡고 꼭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재 경남지역의 여론 상황은 김 전 지사가 목표를 달성하기에 만만치 않아 보인다.

민주당의 경남지역 지지율은 지역경기 악화를 비롯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 등 영향으로 당이 김 전 지사를 지역구까지 포기 시키며 차출할 정도로 떨어졌다.

여론 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23일 내놓은 1월4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33.0%, 자유한국당이 40.2%다.

경남지역은 원래 자유한국당의 텃밭이나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둘 정도로 보수야권의 지지세가 약화됐었다.

2018년 지방선거 이후 경남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한때 50%대까지 오르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민주당 지지율 40.3% 한국당 31.1%, 영남만 한국당 우세
  2. '당론 역행' 금태섭 민주당 강서갑 공천 수월, 정봉주 선택은 계속 변수
  3. 김두관 김부겸 김영춘 "신종 코로나 민생대책 위해 초당적 협력 필요"
  4. 민주당 한국당, 선관위의 ‘비례대표 전략공천 불허’ 방침에 당황
  5. 서산태안 가상대결에서 한국당 성일종 48.6%, 민주당 조한기 38.4%
  6. 이낙연 다음 대선주자 지지율 28.8%, 황교안 14.9%에 대폭 앞서
  7. 경남 거제에서 민주당 한국당 박빙, 현역 김한표 공천과 본선 다 접전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오늘Who] BNK금융지주 회장 연임 김지완, 안정 택해 후계자 키우나
  10. [Who Is ?] 문희상 국회의장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젬백스앤카엘 메지온 '급락' 레고켐바이오 '상승'
  2. 2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3. 3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4. 4 "삼성전기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로 수혜 커져
  5. 5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