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다른 에너지회사 남는 열 사들여 지역에 공급하기로

김수연 기자
2020-01-23 18:39:21
0
한국지역난방공사가 남는 열을 받아 지역난방 열 공급에 활용하는 열 거래 계약을 맺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데 힘쓴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3일 한국중부발전이 운영하는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전기 생산 때 배출되는 열을 받아 지역난방 열 공급에 활용할 수 있도록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지역난방공사, 다른 에너지회사 남는 열 사들여 지역에 공급하기로

▲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서울복합화력발전소의 시간당 열 생산량은 최대 512Gcal/h로 여의도, 마포, 반포 등에서 11만8천 세대가 겨울철에 동시에 난방을 활용할 수 있는 규모로 추산됐다.

지역난방공사는 발전소 근처의 다른 집단에너지사업자와도 남는 열을 활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경기도에 있는 위례에너지서비스, 디에스파워, 평택에너지서비스 등 집단에너지사업의 열병합 발전기에서 남는 열을 받아 시간당 80Gcal의 열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민간 집단에너지사업자는 열 공급사업 초기 단계에서 열 수요 부족으로 매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만큼 지역난방공사의 남는 열 구입은 민간 집단에너지사업자에 추가 수익 창출기반을 만들어 줄 수 있다.

지역난방공사가 맺은 열 거래 계약은 비싼 에너지 생산비용을 대체해 재료비 절감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됐다.

이외에도 지역난방공사는 2019년 대구와 수원의 자원회수시설 소각폐열 활용계약, 세종천연가스발전소의 발전배열 활용 변경계약, 휴세스와 미활용 열 수급 변경계약 등을 통해 남는 열을 에너지로 사용하기 위해 힘써 왔다.

지역난방공사는 국가 열지도를 구축하고 있는데 이를 활용해 집단에너지 미활용 열 거래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열 거래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강화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지역난방공사, KT와 손잡고 신재생에너지사업 확대
  2. 공기업 취업문 올해 상반기 넓어져, 취업준비생이라면 이것은 알아야
  3.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4. 코로나19로 공기업 채용 위축되나, 고용노동부 '채용절차 진행' 당부
  5. 광물자원공사와 광해관리공단 통합, 지역사회 반발에 성사 불투명 
  6. 대참사 부른 도로결빙 교통사고, 도로공사 국토부 대책 미흡하다
  7.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 한진칼 대림산업 두고 어떤 결정할까
  8. 문종구 삼표시멘트 맡아 1년 만에 이익 회복, 올해도 업황과 싸운다
  9.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신음하는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깎아줄까
  10. 정재훈, 원전 월성1호기 조기폐쇄 관련 감사원 감사 길어져 '답답'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 5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