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민호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 조짐

임재후 기자
2020-01-23 16:09:47
0
우민호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 조짐

▲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첫날인 22일 관객 25만 명을 모으며 일일 관객수 1위를 차지했다. <쇼박스>

쇼박스가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 2등까지 오른 2015년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까? 

출발은 순조롭다. ‘남산의 부장들’이 흥행할 조짐을 보인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산의 부장들은 실시간 예매율이 50%에 이르며 1위를 나타내고 있다.

하루 관객 수도 1위를 차지했다. 22일 개봉해 25만 명이 영화를 봤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10월26일 김재규 중앙정보부 부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저격한 사건을 다뤘다.

정치색은 짙지 않은 반면 10·26 사건이 일어나기 전 40일 동안 주요 인물들의 심리를 깊게 보여준 데 관객들은 호평을 내놓는다.

우민호 감독이 연출을 하고 이병헌씨와 이성민씨, 곽도원씨, 이희준씨, 김소진씨 등이 주연을 맡았다. 관객들은 이병헌씨를 비롯한 배우들의 연기력에도 칭찬을 보내고 있다.

쇼박스는 우 감독과 다시 손잡고 ‘내부자들’을 낸 2015년의 성적을 재현하는 데 도전하는 셈이다.

남산의 부장들과 내부자들은 우 감독의 ‘전공’인 권력을 소재로 잡은 점과 원작 지식재산에 기반을 뒀다는 점 등이 닮았다.

내부자들은 2015년 11월에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으로 개봉했는데도 관객을 707만 명 이상 모았다. 

쇼박스는 2015년 12월31일 내부자들의 감독판인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도 배급해 누적 관객 수 208만 명을 확보했다.

쇼박스는 내부자들을 비롯해 2015년 ‘암살’과 ‘사도’ 등을 배급하면서 당시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 2위(17.1%)까지 뛰어올랐다. 

그러나 최근 성적은 부진하다. 

2018년은 관객 점유율 5.7%로 8위까지 내려앉았으며 2019년도 5%대로 떨어져 5위로 추산된다.

쇼박스는 남산의 부장들 이후에도 체면을 다시 세우는 데 힘을 쏟는다.

대표적으로 ‘싱크홀’이 재난영화와 코미디를 합친 내용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패키지’와 ‘야차’,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사흘’ 도 준비하고 있다.

다만 경쟁사들이 연초부터 관객몰이에 뛰어들고 있어 경쟁이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컬처웍스와 메가박스중앙, 월트디즈니컴퍼니도 설연휴를 앞두고 22일 일제히 새 영화를 내놨다.

롯데컬처웍스의 ‘히트맨’이 남산의 부장들에 이어 관객수 2위를 달리고 있다. 히트맨은 권상우씨와 정준호 씨 등이 주연으로 등장하는 코미디 액션영화다. 최원섭 감독이 연출했다.

3위는 메가박스중앙이 배급하는 ‘미스터 주: 사라진 VIP’다. 김태윤 감독이 각본을 짰으며 이성민씨와 김서형씨, 배정남씨, 신하균씨 등이 주연으로 등장한다. 

디즈니는 ‘스파이 지니어스’를 내놔 22일 일일 관객 수 5위에 올랐다. 애니메이션 스파이 지니어스는 지난해 ‘알라딘’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으로 각각 한국에서 인기를 끈 윌 스미스와 톰 홀랜드가 주연을 맡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2. 박진영 이수만, JYP와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해외 육성 나섰다
  3.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4. 이야기꾼 방시혁, 방탄소년단 '서사'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승승장구
  5. HDC아이콘트롤스, 항공IT분야로 사업 확장하며 인수합병 추진할 듯
  6. 에스티팜, 리보핵산 치료제시장 확대로 중장기 수혜 가능
  7. [Job Is ?] 커리어케어 진단, 기업은 인성검사로 어떤 인재를 가려낼까
  8. 삼성바이오로직스 목표주가 상향, “공장 가동률 높아져 실적증가 지속”
  9.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10. 코오롱글로벌 위기 극복한 윤창운, 다음 임기 과제는 재무 안정화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2. 2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3. 3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4. 4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5. 5 방탄소년단 테마주 초반 혼조, 키이스트 오르고 디피씨 내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