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부동산신탁, 교보자산신탁으로 이름 바꾸고 개발사업 확대

고두형 기자
2020-01-22 11:41:26
0
생보부동산신탁이 ‘교보자산신탁’으로 회사이름을 바꿨다.

생보부동산신탁은 2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회사이름 변경 등을 담은 정관 변경안건을 의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생보부동산신탁, 교보자산신탁으로 이름 바꾸고 개발사업 확대

▲ 교보자산신탁 로고.


생보부동산신탁은 1998년부터 22년 동안 사용한 회사이름을 바꾸게 됐다.

교보자산신탁은 바뀐 회사이름과 기업이미지를 22일부터 적용한다.

교보생명은 2019년 7월 삼성생명이 보유한 생보부동산신탁 50% 지분을 인수해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교보자산신탁은 교보생명과 기업이미지(C)I를 통일함으로써 시너지를 강화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기로 했다.

교보자산신탁은 순이익 기준 업계 7위, 담보신탁부문시장 점유율 1위를 보이고 있다.

교보자산신탁은 담보신탁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수익성이 높은 차입형, 책임준공형 토지신탁 사업진출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교보자산신탁 관계자는 “올해는 책임준공형 관리형토지신탁, 차입형 토지신탁 등 개발시장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도시재생사업, 리츠사업 다각화에도 힘을 쏟을 것”이라며 “회사이름 변경을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실적발표] 동아출판, 한국자산신탁, 에프엔에스테크, 한국큐빅
  2. 하나카드 시름, 실적 급감에 새 사업 추진동력 확보도 쉽지 않아
  3. 박현주, 미래에셋캐피탈 지주사 전환 부담 덜고 그룹 지배력도 높여
  4. 농협금융 아는 농협회장 이성희, 김광수 금융지주 회장 재신임할까
  5. 윤종규의 '하나의 KB', KB금융 계열사 장벽 하나씩 무너뜨리다
  6. 대신증권 대표 예약 오익근,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법적 분쟁으로 부담
  7. 우리은행 노조 지지받는 권광석, 부문장도 폐지돼 은행장 안착 수월
  8. [오늘Who] 이학상, '신창재 신뢰'에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 흑자 절실
  9. 교보증권 대표에 박봉권, 김해준과 각자대표체제로 바뀌어
  10. 최진희, '흥행비율 높여야' CJENM 요구에 스튜디오드래곤 부담 가득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젬백스앤카엘 메지온 '급락' 레고켐바이오 '상승'
  2. 2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3. 3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4. 4 "삼성전기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로 수혜 커져
  5. 5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