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 친환경 소재 활용한 빈폴 신상품 내놔

박혜린 기자
2020-01-21 11:40:48
0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패션브랜드 ‘빈폴’이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2020년을 친환경 상품 출시 원년으로 삼고 빈폴맨, 빈폴레이디스, 빈폴키즈 등 대표 브랜드를 중심으로 친환경 상품라인인 ‘비 싸이클(B-Cycle)’을 론칭했다고 21일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친환경 소재 활용한 빈폴 신상품 내놔

▲ 삼성물산 패션부문 브랜드 '빈폴'의 친환경 라인 '비 싸이클' 상품 사진. <삼성물산 패션부문>


빈폴맨은 1월부터 크게 3가지 형태의 친환경 상품을 순차적으로 내놓는다.

우선 빈폴맨 패딩과 코트의 모든 상품을 100%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만들었다.

고어텍스 원단 가운데 친환경 발수제를 사용한 원단을 겉감으로 사용하고 다운 대체 충전재인 ‘프리마로프트’를 안감으로 활용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소재개발팀은 폐 페트병을 재생한 충전재를 개발해 빈폴맨 ‘리버시블 퀄팅 점퍼’와 ‘베스트’ 등도 선보인다. 이 소재는 프리마로프트 수준의 기능성을 갖췄을뿐 아니라 가격 면에서도 50% 이상 저렴하다.

빈폴맨은 동물학대 없이 윤리적으로 채취한 다운(새의 깃털 등)을 사용한 상품도 올해 처음으로 내놨다. 

빈폴레이디스는 재생나일론 소재의 트렌치코트, 재킷, 패딩코트 등을 출시했다. 

세척과 방사 과정을 거친 폐 어망 원사를 옷의 겉감으로 사용했고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재생 폴리를 충전재로 썼다.

빈폴키즈도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자체 개발한 재생 패딩 충전재를 활용한 남아 셔츠형 쇼트 점퍼와 여아 A라인 래글런 점퍼 등을 내놨다.

박남영 빈폴사업부장 상무는 “빈폴이 30주년 브랜드 리뉴얼을 시작으로 지속가능성의 철학을 실천하고 있다”며 “친환경 소재 상품을 출시하는 것에 머물지 않고 범지구적 차원에서 생산, 유통, 패키징 등에 친환경시스템을 정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롯데 '가신 경영'과 결별, 신동빈 롯데지주 컨트롤타워 역할 더 강화
  2. 쿠팡 코로나19로 전국 배송인프라 존재감 확인, 김범석 투자의 성과
  3. 김은수, 한화갤러리아 사업재편 첫 단추로 '명품백화점' 광교점 공들여
  4. 기아차 노조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에 경영진 책임져야”
  5. “삼성물산 주가 상승 전망”, 자사주 소각 등 주주친화정책 강화 긍정적
  6.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7.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앞둔 방시혁, '제2의 방탄소년단' 숙제 풀까
  8. 코로나19에 쓸려가는 총선, 황교안 종로 반전의 계기 마련 쉽지 않다
  9. [오늘Who]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변종 바이러스 백신 개발 도전
  10.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나주 고형폐기물 열병합발전소 가동 '산 넘어 산'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코미팜 주가 초반 상한가, 신약물질의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 계획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 5 '자본잠식' 이스타항공, 개정 항공사업법으로 퇴출 위기에 몰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