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자회사 구조조정과 직원 임금체계 개편 논의한 적 없다"

김용원 기자
2020-01-20 18:56:14
0
IBK기업은행이 노조 주장과 달리 직원 구조조정이나 임금체계 개편과 관련한 내용을 논의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기업은행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회사 구조조정 및 직무급제 도입 등 임금체계 개편과 관련한 안내문을 냈다.
 
IBK기업은행 "자회사 구조조정과 직원 임금체계 개편 논의한 적 없다"

▲ IBK기업은행 로고.


이날 기업은행 노조가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집회를 열고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임원에게 임금체계 개편과 자회사 구조조정 계획을 이야기했다"는 주장을 내놓은 데 따른 것이다.

기업은행은 윤 행장이 영업실적이 부진한 자회사와 관련해 부사장 2명이 필요한지에 관련한 내부 보고를 받았을 뿐이라며 앞으로 이런 문제를 살펴볼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행장이 일반직원을 대상으로 한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하지 않았고 현재로서는 계획도 없다는 것이다.

기업은행은 직무급제 도입 등 임금체계 개편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윤 행장은 해당 내용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으며 직원과 노조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직원의 뜻에 어긋나는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윤 행장은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 운동으로 취임 뒤 18일째 기업은행 본점으로 출근하지 못하고 별도 사무실에서 보고를 받으며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IBK기업은행, 보유 건물에 입주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2. '윤종원체제' 마지막 퍼즐, IBK기업은행 전무 놓고 김성태 최현숙 경쟁
  3. 윤종원 IBK기업은행 인사, 최성재 김영주 윤완식 임찬희 부행장 승진
  4. 윤종원, 국회에서 "IBK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은 성과로 판단해야"
  5. 삼성생명 순이익 7년 만에 1조 이하, 전영묵 순이익 회복 팔 걷어붙여
  6. [오늘Who] IBK기업은행 정책금융 특명받은 윤종원, 실적부담도 커져
  7. [Who Is ?] 윤종원 IBK기업은행 은행장
  8. 조선3사, 코로나19 세계 확산으로 선박 발주 미뤄질까 예의주시
  9. [오늘Who] 한종희 삼성전자 이사회 합류, 마이크로LED 더 중요해져
  10. 스팩합병 상장 경험 쌓는 하나금융투자, ‘대어급’ 대표주관 기회 기다려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코미팜 주가 초반 상한가, 신약물질의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 계획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 5 기아차 노조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에 경영진 책임져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