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겨울철 석탄발전 감축운영해 초미세먼지 32% 줄여

김수연 기자
2020-01-20 17:41:36
0
한국동서발전이 겨울철 한 달 반 동안 석탄화력발전 운영빈도를 축소해 초미세먼지를 32%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동서발전은 20일 미세먼지 고농도시기인 겨울철 석탄화력발전 감축운영을 2019년 12월1일부터 시행한 데 따라 중간점검을 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겨울철 석탄발전 감축운영해 초미세먼지 32% 줄여

▲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동서발전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정책에 따라 2019년 12월1일부터 대용량 석탄화력발전기인 당진화력발전기 2기를 가동정지하고 당진·호남·동해석탄화력발전기 12개의 운전 출력을 최대 80%로 제한해 운영했다.

동서발전은 겨울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따라 처음으로 석탄화력발전기를 가동정지하거나 출력을 제한한 만큼 미세먼지 개선 효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이번 중간점검을 했다.

2019년 12월1일부터 2020년 1월15일까지 석탄화력발전기의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1년 전보다 32% 줄인 것으로 파악했다. 초미세먼지 매출 감소량은 169t로 나타났다.

당진석탄화력발전기 2기를 가동정지해 초미세먼지 56t, 당진·호남·동해석탄화력발전기 12개의 운전 출력 제한으로 초미세먼지 113t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동서발전은 이번 석탄화력발전기 정지기간에 예산 95억 원을 들여 환경 및 안전분야의 설비 보강을 시행하고 있다.

탈질설비 촉매 증설 등 환경설비 보강과 석탄설비 작업자 안전 확보를 위한 석탄 이송 컨베이어 안전펜스 보강 등 65건 가운데 25건의 작업은 이미 마쳤다. 

당진석탄화력발전 6호기 탈질설비를 증설하면 한 해 미세먼지를 14t 더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2월까지 석탄화력발전 감축운영을 해 초미세먼지 300t 이상과 온실가스 386만 t을 저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서발전의 석탄화력발전 환경설비 모두에 고효율 전기집진기, 고성능 탈황설비 등을 도입해 미세먼지 배출량을 기존보다 70% 줄이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화요일 25일 종일 전국에 비, 금요일 28일 한 차례 더 비
  2. 화요일 25일 전국에서 봄 부르는 비, 미세먼지는 '좋음' 수준
  3. LG전자,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의 극초미세먼지 제거능력 인정받아
  4. 24일 밤부터 25일까지 전국에 비, 포근하고 미세먼지 '좋음' 수준
  5. 2월 넷째 주 날씨 대체로 포근, 전국적으로 비 잦아
  6. 주말 22일 흐리고 산발적으로 비나 눈, 휴일 23일은 아침에 추워져
  7. 금요일 21일 밤 서해안에서 비 내려, 늦은밤에는 전국으로 비 확대
  8. 조선3사, 코로나19 세계 확산으로 선박 발주 미뤄질까 예의주시
  9. [오늘Who] 한종희 삼성전자 이사회 합류, 마이크로LED 더 중요해져
  10. 스팩합병 상장 경험 쌓는 하나금융투자, ‘대어급’ 대표주관 기회 기다려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코미팜 주가 초반 상한가, 신약물질의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 계획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 5 '자본잠식' 이스타항공, 개정 항공사업법으로 퇴출 위기에 몰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