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초대형 투자은행 가는 길 험난

윤준영 기자
2020-01-20 16:46:33
0
신한금융투자가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따른 여파로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IB)로 도약에 속도를 내기 어려워지고 있다.

20일 증권업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은행이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 환매중단사태에 깊숙이 연관된 사실이 갈수록 드러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초대형 투자은행 가는 길 험난

▲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규모는 약 7752억 원으로 주요 금융지주 계열사들이 판매한 라임자산운용 펀드규모 순위 가운데 가장 크다.

특히 신한금융투자는 신한은행이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 약 2700억 원어치를 판매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계열사를 동원해 판매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펀드 설정부터 마케팅 등 세일즈는 전적으로 자산운용사의 영역일 뿐, 신한금융투자가 판매과정에서 역할을 맡을 여지는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한금융투자가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와 관련해서는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금융당국에 신청을 해야 하는데 현재 신한금융투자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인가를 신청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한금융투자로서는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통해 발행어음 사업을 벌이는 것이 절실한 상황인 만큼 답답할 수밖에 없다. 

초대형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인가를 받아야만 핵심업무인 발행어음 사업을 벌일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미 후발주자인 만큼 하루라도 빨리 이 사업에 뛰어드는 것이 중요하다. 

현재 국내 증권사 가운데 발행어음 사업을 벌이고 있는 회사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등으로 이들 사이의 발행어음 마진 경쟁 역시 치열하다.

신한금융투자는 현재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따른 여파를 최소화하고 대내외적으로 신뢰회복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라임자산운용과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를 맺은 신한금융투자의 프라임브로커리지(PBS)본부의 수장을 지난해 말 이미 교체하고 라임자산운용, 신한은행 등과 ‘3자 협의체’를 구성하기도 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라임자산운용과 관련해 금감원의 조사결과가 나오기만을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발행어음 사업은 (신한금융투자가) 뛰어든다고 하더라도 수익률이 높게 나오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한금융투자, 소마젠 상장으로 외국기업 기술특례상장에서 선점 노려
  2. 신한금융투자, 투자정보 알리미 구독자에게 커피 기프티콘 제공
  3. '윤종원체제' 마지막 퍼즐, IBK기업은행 전무 놓고 김성태 최현숙 경쟁
  4. [2월3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기업 임원인사 동향
  5. 윤종원 IBK기업은행 인사, 최성재 김영주 윤완식 임찬희 부행장 승진
  6. 윤석헌, 국회에서 "환매중단사태의 주된 책임은 자산운용사에 있다"
  7. 윤종원, 국회에서 "IBK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은 성과로 판단해야"
  8.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9. [Who Is ?] 윤종원 IBK기업은행 은행장
  10. IBK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장에 강남희, 부사장에서 승진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코미팜 주가 초반 상한가, 신약물질의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 계획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 5 기아차 노조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에 경영진 책임져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