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선임 라이벌 박윤영과 '투톱체제' 선택한 이유

윤휘종 기자
2020-01-20 14:56:47
0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 내정자는 왜 대표이사를 놓고 경쟁했던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을 사장으로 올려 사실상 투톱체제를 구축했을까?
 
20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구 사장이 박윤형 기업사업부문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킨 대목을 놓고 '탕평책'을 폈다는 시선이 나온다.
 
구현모, KT 대표 선임 라이벌 박윤영과 '투톱체제' 선택한 이유

▲ 구현모 KT 대표이사 회장 내정자(왼쪽)와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 부문장 사장.


구 사장은 KT 다음 대표이사에 내정된 뒤 황창규 회장 단절과 승계를 요구받았는데 박 사장의 승진으로 균형점을 찾았다는 것이다.

김인회 경영기획부문장 사장,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 오성목 네트워크부문장 사장 등 이른바 '황창규 사단'으로 여겨지는 사장급 임원들이 모두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조직 내부에 큰 동요가 없는 것도 박 사장의 '존재' 때문으로 볼 수 있다.

구 사장이 박 사장을 사장으로 발탁한 데에는 사업적 고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구 사장은 조직개편에서는 B2B와 인공지능 집중이라는 황 회장의 5G통신전략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B2B사업의 ‘전문가’인 박 사장을 새로 재편된 기업사업부문 부문장으로 선임하고 사장으로 승진시킨 것은 KT가 앞으로 B2B에 힘을 싣겠다는 뜻을 보여주는 데 최적의 인사가 될 수 있다.

박 사장은 이번 인사 전까지 KT의 B2B사업을 총괄해 왔으며 삼성의료병원, 현대중공업과 협력해 5G통신 B2B사업 분야에서 성과도 냈다.

‘투톱체제’가 구 사장의 ‘불법 정치자금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말도 한쪽에서 나온다. 

이사회는 구 사장을 KT의 다음 최고경영자로 확정하면서 ‘임기 중에 법령이나 정관을 위반한 중대한 과실 또는 부정행위가 사실로 밝혀지면 이사회의 사임 요청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구 사장은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만약 구 사장의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게 된다면 이사회에서 구 사장에게 사임 요구를 할 수도 있는 셈이다. 

만약 구 사장이 사임하는 상황이 벌어지면 KT는 리더십의 공백을 맞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구 사장과 박 사장이 투톱체제를 통해 함께 KT를 이끌어 간다면 구 사장의 갑작스러운 사임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KT의 한 관계자는 “이번 인사와 조직개편을 두고는 내부에서도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라며 “상무보급까지 보직 발령이 모두 나고 완전히 조직개편이 마무리가 되면 그 때 정리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갤럭시S20 사전예약 프로모션 '색깔 경쟁'
  2. [Who Is ?] 박윤영 KT 기업부문장 사장
  3. KT 주식 매수의견 유지, "5G통신 기반한 B2B시장에서 우위 확보"
  4.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5. KT, 대우건설과 손잡고 코로나19에 대응해 가상 견본주택 열어
  6. KT, 빅데이터 경쟁력으로 맞춤형 광고를 IPTV 새 수익원으로 세운다
  7. KT, 공식 온라인쇼핑몰 이용고객에게 '에어팟2' 포함 사은품 증정행사
  8. [오늘Who] 신종 코로나로 KT 글로벌사업 영향받나, 구현모 아쉬움
  9.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10.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3. 3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4. 4 [Who Is ?]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