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 김해준 투자금융 박봉권 자산관리 각자대표체제 갈 가능성

고두형 기자
2020-01-20 14:45:07
0
김해준 교보증권 대표이사 사장과 박봉권 교보증권 고문이 각자대표이사를 맡을 가능성이 나온다.

김 사장은 투자금융(IB), 박 고문은 자산관리(WM)부문에서 경력을 쌓아온 만큼 각자대표체제를 통해 전문성을 높일 수 있다.
 
교보증권, 김해준 투자금융 박봉권 자산관리 각자대표체제 갈 가능성

김해준 교보증권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박봉권 교보증권 고문.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3월부터 김 사장과 박 고문이 각자대표이사를 맡아 교보증권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교보증권 관계자는 각자대표체제와 관련해 “3월 주주총회에서 결정될 사안”이라면서도 “교보생명에서 자산운용담당 부사장을 맡았던 박 고문이 올해 초부터 교보증권 고문으로 자리를 옮겨 업무 파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장과 박 고문이 각자대표이사를 맡아 교보증권을 이끈다면 KB증권처럼 전문 분야를 나눠 맡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KB증권에서 김성현 사장은 투자금융(IB)부문을, 박정림 사장은 자산관리(WM)부문을 총괄하며 각자대표체제를 꾸려오고 있다. 

김해준 교보증권 사장은 대우증권 출신으로 투자금융(IB)부문에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1983년 대우증권에 입사한 뒤 대우증권 투자금융(IB) 1사업본부장, 교보증권 투자금융(IB) 본부장 등을 거쳤다.

김 사장은 주식 중개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중소기업 투자금융(IB)으로 바꾸는 역할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투자금융부문 구조화금융(SF),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을 통해 성과를 냈다. 

교보증권은 2019년 3분기까지 투자금융부문에서 인수 및 주선수수료 111억 원 등 순영업수익 737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8% 늘어났다.

박 고문은 주식·채권운용부문에서 경력을 쌓아온 만큼 헤지펀드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맡을 수 있다.

교보증권은 채권형 펀드를 여럿 운용하고 있는데 박 고문이 채권운용 역량을 보여준다면 투자자를 모을 기회를 만들 수 있다.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사태 등으로 사모펀드에서도 안전한 투자처를 향한 투자자들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2019년 12월 말 기준으로 교보증권 헤지펀드 운용자산(AUM)은 3조9279억 원이다. 2018년 말보다 9.6% 늘었다.

박 고문은 1990년 교보생명에 입사해 2001년까지 주식과 채권운용 분야에서 일했으며 2003년 10월 국민연금에서 채권운용팀장, 위탁운용팀장, 증권운용실장을 거쳤다. 

2010년 4월 교보증권 고유자산운용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겼으며 2011년 교보생명 투자사업 본부장을 거쳐 2014년 말부터 교보생명 자산운용담당 부사장을 맡았다.

특히 국민연금에서 일하는 동안 채권 200조 원, 주식 18조 원을 운용했는데 수익률이 벤치마크(성과 평가 기준)를 밑돈 적이 한 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과 박 고문이 각자의 영역에서 전문성을 발휘해 2020년에도 새로운 기록을 세울지 주목된다.

교보증권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1103억5400만 원, 순이익 834억72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목표로 세웠던 영업이익 1천억 원, 순이익 800억 원을 달성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주산업 대표에 정석원, 아버지 정은섭과 각자대표이사 꾸려
  2. 보험사 생존 위해 몸부림, 인력 줄이고 디지털로 바꾸고 해외로 나가고
  3. 순이익 부진으로 신음하는 보험사들, 금융지주는 왜 눈독 들일까
  4. 한국투자증권, 태광실업 상장 미뤄져 CJ헬스케어 상장 흥행 절실하다
  5. 미래에셋대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주관 따내 자존심 회복할까
  6. '윤종원체제' 마지막 퍼즐, IBK기업은행 전무 놓고 김성태 최현숙 경쟁
  7. 삼성생명 순이익 7년 만에 1조 이하, 전영묵 순이익 회복 팔 걷어붙여
  8. [Who Is ?] 김해준 교보증권 대표이사 사장
  9. 교보증권 대표에 박봉권, 김해준과 각자대표체제로 바뀌어
  10. 조선3사, 코로나19 세계 확산으로 선박 발주 미뤄질까 예의주시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코미팜 주가 초반 상한가, 신약물질의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 계획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 5 '자본잠식' 이스타항공, 개정 항공사업법으로 퇴출 위기에 몰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