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장단인사, 전경훈 황성우 최윤호 박학규 사장 승진

김디모데 기자
2020-01-20 11:18:49
0
삼성전자가 사장단인사를 실시했다.

각 부문 대표이사들은 모두 자리를 지켰으나 맡고 있던 업무를 50대 사장들에게 분담하면서 다음 세대 리더십을 강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 사장단인사, 전경훈 황성우 최윤호 박학규 사장 승진

▲ 왼쪽부터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20일 삼성전자는 사장 승진 4명, 위촉업무 변경 5명 등 9명 규모의 2020년 정기 사장단인사를 발표했다.

전경훈 IM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고 황성우 종합기술원 부원장도 종합기술원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최윤호 사업지원TF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경영지원실장을 맡는다. 박학규 삼성SDS 사업운영총괄 부사장은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을 맡게 됐다.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CE부문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모두 자리를 지켰다. 

다만 이들은 겸직하고 있던 위촉업무를 내려놓고 사업부 사이 시너지 창출과 미래 먹거리 발굴, 후진양성에 전념하게 됐다.

김기남 부회장은 종합기술원장 자리를 황성우 사장에게 넘겼고 고동진 사장은 무선사업부장 자리를 노태문 사장에게 넘겨줬다. 김현석 사장도 생활가전사업부장에서 물러났으나 삼성리서치(Samsung Research)장은 그대로 겸임한다.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은 무선사업부장 사장을 맡는다.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고문은 CR담당 사장을 맡게 됐다.

삼성전자는 신성장 사업과 핵심기술 개발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해 성과주의 인사를 실시하고 미래성장 주도 의지를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50대 초반 젊은 사장에게 사업부장을 맡겨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술기반 시장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게 했다”며 “경영 전반의 폭넓은 경험과 전략적 사업능력을 중시해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게 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0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마무리하고 발표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메모리 공급 코로나19로 차질 불가피, 하반기 메모리 가격 상승 예상
  2. 노트북 살까 태블릿 살까, 대안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북플렉스 인기
  3.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2%대 동반하락, 코로나19 탓에 기 못 펴
  4. 삼성전자, ‘갤럭시S20울트라’ 4G모델을 일부 국가에 내놓을 듯
  5. 경실련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봐주기 용도로 해체돼야”
  6. 삼성전자 AKG 소음차단 헤드폰, 대한항공 일등석 헤드폰으로 뽑혀
  7. "삼성전자 갤럭시폴드2에 갤럭시S20플러스 수준 카메라 탑재될 듯"
  8. [오늘Who] 노태문,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의 주류 만들기 출발선에
  9. 조현아, 한진 오너와 주주연합 양쪽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처지 되나
  10.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기지 베트남도 코로나19 영향받을까 ‘긴장’
TOP

인기기사

  1. 1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현대중공업지주 고배당 필요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부진에 부담 커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