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년, 한전KPS 새 성장동력 찾아 해외시장 개척 매달려

이정은 기자
2020-01-19 16:30:33
0
김범년 한전KPS 사장이 중장기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수출에 중점을 두고 있다. 

국내 탈원정책 기조와 발전산업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성장세가 꺾인 데 따라 국내보다는 해외 신규시장 개척 등에 집중하고 있다.
 
김범년, 한전KPS 새 성장동력 찾아 해외시장 개척 매달려

김범년 한전KPS 사장.


19일 한전KPS에 따르면 김 사장은 올해까지 신성장동력을 만들어내고 경영체질을 개선하는데 주력하면서 해외 신규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김 사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국내 전력산업이 성장이 둔화하면서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한다”며 “해외사업에서는 장기 대용량 화력발전소 운전 및 정비(O&M)사업 수주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한전KPS는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로 특히 우루과이, 파키스탄, 알제리, 모로코 등 신흥국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해나가고 있다. 

그동안 인도, 파키스탄, 요르단, 마다가스카르 등 아시아 및 아프리카 시장에서 장기 O&M사업을 진행했는데 이번에 우루과이에서 O&M사업을 맡게 돼 남미시장 등 해외시장의 개척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우루과이의 티그레 복합화력발전소 전체 설비의 O&M사업을 맡아 8년 동안 운영하기로 하면서 매년 약 170억 원의 매출을 올리게 됐다. 

지난해 9월에는 인도 우다이푸르에서 HZL과 165억 원 규모의 다리바화력발전소 O&M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앞서 2018년에는 파키스탄 전력회사인 럭키일렉트릭파워컴퍼니(LEPCL)와 석탄 화력발전소 O&M사업의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2020년부터 10년 8개월(옵션 3년 포함)동안 설비용량 660MW급 석탄화력발전소의 운전과 책임정비를 제공한다. 

김 사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파키스탄 FPCDL 사장단이 방문해 파키스탄의 신규발전소 진출방안을 논의하는 등 한전KPS가 파키스탄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정비기술을 축적한 만큼 해외 O&M 및 해외 원전정비시장으로 진출해 혁신성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또 “신성장 사업 비중을 현재 20% 수준에서 32%까지 확대하겠다”며 “신성장사업을 다각화하는 한편 혁신성장을 꾀하면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세계적으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성능 개선공사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리트로핏(성능 개선공사)사업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김 사장이 이러한 비전을 밝히고 있는 것은 국내 탈원전정책 기조가 이어지고 있고 발전산업에서는 성장이 둔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사장은 “국내 발전시장은 포화상태이며 정비시장에는 경쟁체제가 도입되는 등 양적 성장세가 나타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신사업모델 발굴, 기술역량 강화, 해외 신규시장 개척 등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바라봤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도 장기적으로는 한전KPS의 일감이 지속해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강 연구원은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에 원전과 석탄화력발전설비를 억제하는 기조가 유지됐다"며 "이에 따라 국내 탈원전이 진행될 2023년부터 한전KPS의 매출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공기업 취업문 올해 상반기 넓어져, 취업준비생이라면 이것은 알아야
  2. 코로나19로 공기업 채용 위축되나, 고용노동부 '채용절차 진행' 당부
  3. SK건설, 인도네시아 국영건설사와 친환경 아스팔트 기술 공동개발
  4. 대웅제약, 브라질에서 보툴리눔톡신 품목허가 얻어 중남미 공략
  5. 덴티움, 중국과 인도 임플란트시장 성장에 힘입어 매출 증가 가능
  6. 한국전력, 중소기업과 협력한 에너지관리시스템을 도미니카에 구축
  7. 삼성전자, ‘갤럭시S20울트라’ 4G모델을 일부 국가에 내놓을 듯
  8. [Who Is ?] 김범년 한전KPS 사장
  9. 한화디펜스 수출 속도내는 이성수, 한화 방산 다음 리더로 입지 넓혀
  10. HDC아이콘트롤스, 항공IT분야로 사업 확장하며 인수합병 추진할 듯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2. 2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방탄소년단 테마주 초반 혼조, 키이스트 오르고 디피씨 내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