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합작으로 전기차배터리 생산능력 확대"

윤종학 기자
2020-01-17 08:19:05
0
LG화학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LG화학은 합작공장 건설 등 전기차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대해 전기차배터리사업의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됐다.
 
LG화학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합작으로 전기차배터리 생산능력 확대"

▲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17일 LG화학 목표주가를 40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각각 유지했다.

16일 LG화학 주가는 32만9천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LG화학은 미국과 중국 등 주력 배터리시장 침투 확대 및 투자부담 경감을 위해 합작공장을 건설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수주가 앞으로 추가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바라봤다.

LG화학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중국 지리(Geely) 등과 합장공장을 건설하려는 계획을 세우는 등 전기차배터리사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LG화학은 4일 GM과 합작법인을 통해 미국 오하이오주에 부지 약 19만 평을 매입했다. 2020년 상반기 안으로 착공에 들어가 2023년까지 전기차 50만 대 규모의 전기차배터리공장을 건설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 연구원은 "LG화학의 배터리 생산능력은 2023년까지 100GWh이상 증가할 것"이라며 "GM 3세대 전기차와 관련해 안정적 배터리 수주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LG화학은 중국 지리(Geely)와 2021년 말까지 10GWh규모의 합작공장을 건설하고 중국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지리(Geely)와 건립하는 합장공장은 기존 중국 공장들과 다르게 지리와 볼보(Volvo) 등에만 배터리를 공급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볼보는 전기차 매출비중을 2025년까지 50%까지 확대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어 LG화학의 중국시장 점유율이 확대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LG화학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37조2840억 원, 영업이익1조729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와 비교해 매출은 25.6%, 영업이익은 70.0%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화학, LCD 컬러필터 감광재사업을 중국 소재회사에 매각
  2. LG화학 기타비상무이사에 권영수, 사내이사에 차동석
  3. LG화학 전기차용 원통형배터리의 지평 넓혀, 김종현 판단의 성과
  4. LG화학 주가 초반 올라, 미국 전기차회사에 원통형배터리 독점공급
  5. LG화학, 미국 전기차회사 첫 양산모델에 원통형배터리 독점공급
  6. LG생활건강 주가 6%대 급락, LG그룹 계열사 주가 대부분 하락
  7. [오늘Who] 김준 다급해져, LG화학에 SK이노베이션 화해 손 내밀까
  8. 스팩합병 상장 경험 쌓는 하나금융투자, ‘대어급’ 대표주관 기회 기다려
  9. 한진칼 주총에서 기관투자자 선택 좌우할 의결권자문사 판단에 시선
  10. 콘텐츠에 더욱 힘주는 애플, 증강현실로 새 성장동력 마련 전력투구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코미팜 주가 초반 상한가, 신약물질의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 계획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 5 '자본잠식' 이스타항공, 개정 항공사업법으로 퇴출 위기에 몰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