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노소영 이혼소송, 서울가정법원 합의부가 맡아 심리하기로

윤휘종 기자
2020-01-16 18:23:12
0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 재판부가 변경됐다.

16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그동안 나경 가사3단독 판사가 맡아왔던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을 가사2부(전연숙 부장판사)로 이송했다.
 
최태원 노소영 이혼소송, 서울가정법원 합의부가 맡아 심리하기로

▲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이번 재판부 변경은 노 관장이 최 회장에게 3억 원의 위자료와 함께 최 회장이 보유한 SK 지분 가운데 42.29%를 재산분할해달라고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민사사건에서 원고의 소송 청구액이 2억 원을 넘어가면 합의부에 재판이 배당된다. 

사건이 합의부에 새로 배당되면서 17일로 예정돼있던 변론기일 역시 연기됐다.

재판부는 지금까지의 심리 과정 등을 검토한 뒤 새로 변론기일을 잡게 된다.

노 관장은 최 회장이 제기한 이혼소송과 관련해 2019년 12월4일 서울가정법원에 반소를 제기하고 위자료 지급, 재산분할 등을 요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그룹 경영헌장 SKMS에 '행복경영' 담아, 최태원 "나침반 삼는다"
  2. 최태원 법률대리인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방송은 명백한 허위"
  3.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4명으로 순식간에 급증, 사망자도 나와
  4. 국내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여행 경험 없어 지역감염  
  5.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6.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7. 셀트리온 사외이사에 시민운동가도, 서정진 다양성과 투명성 원하다
  8. 강성부 '한진칼 이사 자격' 주주제안, 조현아 조원태 다 노린 비수인가
  9. 판매흥행 절실한 르노삼성차, 신차 XM3 가격 확 내려 승부
  10. [오늘Who] 진양곤, 에이치엘비 인수합병으로 단일신약 한계 넘는다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3. 3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4. 4 [Who Is ?]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