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노소영 이혼소송, 서울가정법원 합의부가 맡아 심리하기로

윤휘종 기자
2020-01-16 18:23:12
0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 재판부가 변경됐다.

16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그동안 나경 가사3단독 판사가 맡아왔던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을 가사2부(전연숙 부장판사)로 이송했다.
 
최태원 노소영 이혼소송, 서울가정법원 합의부가 맡아 심리하기로

▲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이번 재판부 변경은 노 관장이 최 회장에게 3억 원의 위자료와 함께 최 회장이 보유한 SK 지분 가운데 42.29%를 재산분할해달라고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민사사건에서 원고의 소송 청구액이 2억 원을 넘어가면 합의부에 재판이 배당된다. 

사건이 합의부에 새로 배당되면서 17일로 예정돼있던 변론기일 역시 연기됐다.

재판부는 지금까지의 심리 과정 등을 검토한 뒤 새로 변론기일을 잡게 된다.

노 관장은 최 회장이 제기한 이혼소송과 관련해 2019년 12월4일 서울가정법원에 반소를 제기하고 위자료 지급, 재산분할 등을 요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SK 코로나19 대응 재택근무, 최태원 행복경영이 동력
  2. SK그룹 경영헌장 SKMS에 '행복경영' 담아, 최태원 "나침반 삼는다"
  3. 최태원 법률대리인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방송은 명백한 허위"
  4.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4명으로 순식간에 급증, 사망자도 나와
  5.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 한진칼 대림산업 두고 어떤 결정할까
  6. 문종구 삼표시멘트 맡아 1년 만에 이익 회복, 올해도 업황과 싸운다
  7.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신음하는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깎아줄까
  8. 정재훈, 원전 월성1호기 조기폐쇄 관련 감사원 감사 길어져 '답답'
  9.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주관 나눠 경쟁
  10.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4. 4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5. 5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