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복지재단, 바다와 화염에서 인명 구조한 시민 2명에 LG의인상

김디모데 기자
2020-01-16 12:13:38
0
LG복지재단, 바다와 화염에서 인명 구조한 시민 2명에 LG의인상

▲ LG의인상을 받은 김진운씨(왼쪽)와 하경민씨.

바다에 추락한 트럭에서 인명을 구조한 사람과 아파트 화재현장에서 주민을 대피시켜 피해를 막은 시민이 LG의인상을 받는다.

16일 LG복지재단은 전남 여수시에서 바다에 추락한 트럭에서 여성 2명을 구조한 김진운(47)씨와 경남 창원시 아파트 화재현장에서 주민을 대피시켜 추가 인명피해를 막은 하경민(35)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4일 전남 여수시 소호항 인근 도로에서 화물트럭이 마주 오던 차량을 피하려다 시멘트 구조물에 부딪힌 뒤 3m 아래 바다로 추락하는 것을 목격했다. 

김씨는 즉시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 들어 뒷부분부터 서서히 가라앉고 있던 트럭으로 헤엄쳐 갔고 차 안에 갇혀있는 두 여성을 발견했다.

운전석 쪽도 점차 물이 차오르고 있어 차량 문이 열리지 않자 차량 근처에 정박돼 있던 바지선에 헤엄쳐 올라가 철제 의자를 가져와 차량 앞 유리창을 수차례 내리쳤다.

이어 유리가 깨지며 작은 구멍이 생기자 김씨는 사람이 빠져 나올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맨손으로 깨진 유리창 주변을 뜯어냈다. 

김씨는 운전자를 먼저 구조해 바지선으로 옮긴 뒤 다시 바다로 뛰어 들어 조수석에 타고 있던 다른 여성까지 무사히 구조했다.
 
김씨는 차가운 겨울 바다 속에서 20여 분 동안 차 유리창을 깨며 사투를 벌이다 손을 많이 다쳤으나 침착하게 두 여성을 진정시키고 119에 신고한 뒤 출동한 구조대에 이들을 인계했다.

낚시배 선장인 김씨는 평소 척추가 점차 굳어지는 강직성 척추염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씨는 “긴박한 상황이라 신고할 겨를도 없이 사람을 먼저 구해야겠다는 생각만으로 바다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하경민씨는 2019년 11월 배우자로부터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거주지 아파트 옆 동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하씨는 곧바로 불이 난 아파트로 달려가 1층부터 계단을 뛰어 올라가며 각 층 현관문을 일일이 발로 차면서 "불이야"라고 크게 외쳐 주민들이 대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

화염과 연기가 가득 찬 11층에 도착해서는 화상을 입은 채 계단에서 꼼짝하지 못하던 여성을 발견해 직접 1층까지 업고 내려왔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위험에 처한 시민을 보고만 있을 수 없었기에 차가운 겨울 바다와 화염 속으로 망설임 없이 뛰어든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함께 격려하자는 뜻”이라고 밝혔다.

LG는 그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2019년부터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해 지원하고 있다.

김진운씨와 하경민씨를 포함하면 지금까지 LG의인상 수상자는 119명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구광모 LG디자인경영센터 찾아, “디자인은 고객감동을 완성하는 과정”
  2. LG 목표주가 상향, "자회사 지분매각으로 확보한 현금 활용방안 주목"
  3. LG 보통주 1주당 2200원 배당, 구광모 배당액 569억으로 늘어
  4. LG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 다 후퇴, 4분기는 영업손실 봐
  5. 문재인 주요그룹 총수 만나 경제활성화 당부, "코로나19 곧 종식"
  6. LG 주가 '외국인 매수'에 5%대 올라 52주 신고가, LG 계열사는 혼미
  7. 이재현 '화려한' 대통령과 만남, '기생충' 후광 업고 CJ 경영행보 확대
  8. 최진희, '흥행비율 높여야' CJENM 요구에 스튜디오드래곤 부담 가득
  9. 아시아나항공 떠난 금호산업, 서재환 건설업으로 그룹 재건기반 다져
  10. 현대엔지니어링 사외이사 보면 정의선 지배구조 방향 짐작할 수 있다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젬백스앤카엘 메지온 '급락' 레고켐바이오 '상승'
  2. 2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3. 3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4. 4 "삼성전기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로 수혜 커져
  5. 5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