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나이에 따라 보장내용 바꿀 수 있는 종신보험 내놔

김용원 기자
2020-01-13 16:11:40
0
생명보험사 오렌지라이프가 고객의 생활방식과 나이 변화에 맞춰 보장 내용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하는 새 보험상품을 내놓았다.

오렌지라이프는 고객의 수요를 반영해 다양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선택 자율성을 높인 ‘멀티라이프 무배당 변액유니버셜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오렌지라이프, 나이에 따라 보장내용 바꿀 수 있는 종신보험 내놔

▲ 오렌지라이프의 새 보험상품 출시 안내.


가입자가 은퇴 전에는 가족을 위한 보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고 은퇴 후에는 생활자금 준비에 도움을 얻을 수 있도록 자금운용에 선택지를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사망보장금은 보험에 가입한 지 5년이 지난 뒤부터 10년 동안 해마다 가입액의 5%씩 늘어나 최초 가입액의 최고 50%까지 증가한다.

가입자가 설정한 생활자금 개시시점이 되면 그동안 쌓인 사망보험금을 10년부터 최장 30년까지 해마다 일정 비율씩 생활자금으로 지급한다.

생활자금을 모두 수령한 후에도 가입액의 10%에 해당하는 사망보험금 보장은 지속된다.

보험에 가입한 지 2년 뒤 가입자의 생활에 결혼이나 자녀 출산, 입양, 초등학교 입학, 내집 마련 등 변화가 있다면 심사없이 종신보험 계약을 추가로 가입할 수 있다.

추가 보험 가입은 주계약 보험가입금액의 20% 한도로 최대 5회, 최고 1억 원 한도까지 가입할 수 있다.

오렌지라이프는 이 상품에 모두 29종의 펀드를 제공해 투자수익에 따라 더 많은 생활자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변액보험의 투자손실로 계약자 적립금이 소진되더라도 최저 사망보험금 보증기간에 최저 사망보험금을 보장받을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조용병 윤종규 비은행 경쟁, 작년 신한은 '외형' KB는 '내실' 거뒀다
  2. 하나카드 시름, 실적 급감에 새 사업 추진동력 확보도 쉽지 않아
  3. 박현주, 미래에셋캐피탈 지주사 전환 부담 덜고 그룹 지배력도 높여
  4. 농협금융 아는 농협회장 이성희, 김광수 금융지주 회장 재신임할까
  5. 윤종규의 '하나의 KB', KB금융 계열사 장벽 하나씩 무너뜨리다
  6. 대신증권 대표 예약 오익근,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법적 분쟁으로 부담
  7. 우리은행 노조 지지받는 권광석, 부문장도 폐지돼 은행장 안착 수월
  8.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경영능력 의심받아
  9. 최진희, '흥행비율 높여야' CJENM 요구에 스튜디오드래곤 부담 가득
  10. 아시아나항공 떠난 금호산업, 서재환 건설업으로 그룹 재건기반 다져
TOP

인기기사

  1. 1 바이오주 약세, 젬백스앤카엘 메지온 '급락' 레고켐바이오 '상승'
  2. 2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3. 3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4. 4 "삼성전기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로 수혜 커져
  5. 5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