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콜드체인 물류회사 벨스타 수퍼프리즈에 250억 투자

김지효 기자
2020-01-13 12:49:21
0
SK가 콜드체인 물류회사인 벨스타 수퍼프리즈에 250억 원을 투자한다.

콜드체인이란 온도관리가 필요한 신선식품 등의 저장·운송 과정을 저온으로 유지시켜 제품의 신선도와 품질을 지키는 저온유통체계를 말한다.
 
SK, 콜드체인 물류회사 벨스타 수퍼프리즈에 250억 투자

▲ SK 로고.


SK는 LNG 냉열을 콜드체인에 활용하는 기술을 보유한 벨스타 수퍼프리즈에 250억 원을 투자해 2대 주주가 됐다고 13일 밝혔다.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도 공동투자자로 250억 원을 투자해 SK와 함께 벨스타 수퍼프리즈의 2대 주주가 됐다.

두 회사는 앞으로 1년 안에 각각 125억 원씩 모두 25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할 수 있는 권한도 지닌다.
 
벨스타 수퍼프리즈는 2014년 미국 사모펀드 이엠피 벨스타가 설립한 회사로 최대주주인 이엠피 벨스타와 중국국제신탁투자공사(CITIC)가 지분을 나눠 들고 있다. 
 
벨스타 수퍼프리즈는 영하 162도의 저온 환경에서 액화된 천연가스를 다시 기체 형태로 가공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냉열을 저온 물류용 냉매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폐기된 LNG 냉열을 재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기화에 사용된 바닷물을 바다에 방류함으로써 발생할 수 있는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다. 기존 전기 냉장방식보다 전기요금을 최대 70%까지 절감할 수 있어 원가경쟁력도 뛰어나다. 

벨스타 수퍼프리즈는 자체적으로 LNG 냉열 연구개발(R&D)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특허 4건, 국제특허 1건을 보유하고 있다. 
 
SK는 이번 투자를 통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초저온 물류시장에 진입해 바이오 의약품, 고급어류는 물론 항온·항습 보관이 필요한 제약 등 고부가가치 물류 영역에서 노하우를 축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아시아지역의 콜드체인 인프라 수요는 급격히 늘어나는 반면 현대식 인프라의 공급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벨스타가 보유한 독자적 기술력과 SK의 비즈니스 노하우,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접목함으로써 아시아 콜드체인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SK 코로나19 대응 재택근무, 최태원 행복경영이 동력
  2. SK그룹 경영헌장 SKMS에 '행복경영' 담아, 최태원 "나침반 삼는다"
  3. 코스피 코스닥 장중 동반하락, 모나리자 깨끗한나라 오공 웰크론 급등
  4. 코스피 시총 상위종목 초반 약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떨어져
  5. [2월19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6. 한국철강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저수익사업 구조조정해 수익성 좋아져"
  7. 화승엔터프라이즈 목표주가 상향, "고단가 품목 생산 늘어 실적개선"
  8. [Who Is ?]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수석부회장
  9. 목암생명과학연구소장에 정재욱 취임, 글로벌제약사 GSK 출신
  10.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 한진칼 대림산업 두고 어떤 결정할까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