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체투자와 상장지수펀드 강화로 방향잡아

김남형 기자
2020-01-07 17:13:17
0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올해 자산운용 전략으로 대체투자와 상장지수펀드(ETF) 판매를 강화한다.

자산운용 업계 5위 달성을 위해 부동산과 인프라 등 대체투자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상장지수펀드에 힘을 모으는 것으로 보인다.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체투자와 상장지수펀드 강화로 방향잡아

▲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이사.


7일 NH아문디자산운용에 따르면 올해 핵심사업 방향으로 해외 인프라와 부동산 등 대체투자 영역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최근 인프라펀드 운용인력을 5명 안팎에서 10명까지 늘렸다. 

부동산 자산에 투자할 때 보증금을 요구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2019년 12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부동산펀드 확대를 위한 별도의 예산을 마련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자본금 400억 원, 내부보유금 600억 원 등 모두 1천억 원가량의 자금을 보유하고 있다. 다만 구체적 추경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주식이나 채권 등 전통자산의 투자매력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대체투자 역량을 높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새롭게 출시를 준비하는 상장지수펀드의 기초자산을 만기가 평균 15년 남은 국고채로 결정하는 등 상장지수펀드 판매도 확대한다.

장기적으로 금리가 계속해서 낮아질 것으로 전망돼 안정적이고 수익 가능성이 큰 장기 국고채를 상품화한다는 것이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2018년 3월 첫 상장지수펀드를 출시한 뒤 2019년 말까지 판매하는 상장지수펀드를 12개까지 늘렸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국내 상장지수펀드 순자산총액(AUM)은 51조7122억 원으로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2.8% 수준이다.

미국(11.7%) 등 해외 주요 시장과 비교했을 때 낮은 수준이어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여겨진다. 현재 NH아문디자산운용의 상장지수펀드 순자산총액은 1조7459억 원이다.

배 대표는 상장지수펀드와 대체투자 확대를 통해 자산운용 업계 5위 도약을 바라보고 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2016년 NH-CA자산운용에서 사명을 변경하면서 2020년에 업계 5위로 올라서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배 대표도 2019년 취임할 때 업계 5위로 도약을 강조했다. 자산운용업계에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것이다.

NH아문디자산운용 관계자는 “2019년은 주식, 채권, 대체투자, 머니마켓펀드 등 고른 상품군으로 균형 성장을 이룬 한 해였다”며 “올해는 미래 먹거리인 대체투자, 상장지수펀드 등을 강화해 업계 5위로 올라서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2019년 말 기준 운용자산 규모가 43조2720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보다 26% 늘어나 운용자산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운용사 순위도 2018년 말 8위에서 7위로 올랐다. 6위인 한국투자신탁운용과 운용자산 차이도 5조2420억 원에서 1조5830억 원까지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국민연금기금 향후 5년 연평균 목표수익률 5.2%, 박능후 “공격 운용”
  2. 국민연금, 코로나19로 가격 떨어진 해외 인프라와 부동산에 적극 투자
  3.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장기 투자자에게 저점매수의 적기"
  4.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 개인형이동장치 규제완화의 수혜기업 꼽혀
  5. [오늘Who] 한성권, 그린뉴딜 타고 현대차 수소상용차 확대 바쁘다
  6. JYP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한한령 해제까지 버틸 힘 강해"
  7. 카카오게임즈 상장 재추진, 한국투자증권 상장주관실적 가뭄에 단비
  8. NH농협은행 ‘OEM펀드’로 금융위 징계받나, 은행들도 예의주시
  9. 하나은행 노조위원장 지낸 권태균, 더케이손해보험 '융합'의 키를 잡다
  10. 폐기물처리 수익 확인 아이에스동서, 코엔텍 EMC홀딩스 다 인수하나
TOP

인기기사

  1. 1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2. 2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3. 3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지분 인수, 방시혁 "큰 시너지 만든다"
  4. 4 아시아나항공 완전자본잠식 눈앞, 매각 완주 갈수록 장담 어려워져
  5. 5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메디톡스 '급락' 인트론바이오 알테오젠 '상승'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