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배 류제강 최호걸 '강성' 은행노조 등장, KB국민 KEB하나 부담

조은아 기자
2020-01-02 16:38:37
0
올해 은행권을 둘러싼 영업환경이 좋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이른바 ‘강성’으로 분류되는 노조위원장들이 잇달아 등장해 은행권의 긴장도 높아지고 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박홍배 현 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위원장으로 당선된 데 이어 KB국민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에서 강성 노조들이 잇달아 출범을 앞두고 있다.
 
박홍배 류제강 최호걸 '강성' 은행노조 등장, KB국민 KEB하나 부담

▲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 당선인과 류제강 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 당선인.


우선 박홍배 위원장은 지난해 초 KB국민은행에서 19년 만의 파업을 이끈 인물이다.

파업을 놓고 국민적 여론이 매우 좋지 않았던 데다 KB국민은행 직원들의 우려도 높았지만 파업을 강행하면서 금융권에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 박 위원장은 다음 금융노조 위원장에 도전하기 위해 파업을 무리하게 강행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취임 직후 IBK기업은행장의 낙하산 인사를 저지하겠고 밝히며 벌써부터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이뤄진 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 선거에서는 류제강 후보가 당선됐다.

류 당선인 역시 강성으로 분류된다. 류 당선인은 박홍배 위원장과 함께 3년 가까이 KB국민은행 노조 5대 집행부에서 호흡을 맞췄다.

박 위원장이 노조위원장을, 류 당선인이 수석부위원장을 맡아 올해 초 파업도 함께 이끌었다. 류 당선인은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 조합장도 겸임하고 있다.

류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지난 3년 동안 이룬 노동조합의 변화는 계속되어야 하며 새로운 노사관계가 9부 능선을 넘은 만큼 지금 멈추면 안 된다’는 점을 내세웠다.

사실상 기존 노조와 연속성을 강조한 셈으로 앞으로 3년 동안 KB국민은행의 노사관계가 지난 3년처럼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점을 시사한다.

최호걸 KEB하나은행 노조위원장 당선인도 강성으로 분류된다. 최 당선인은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합병된 뒤 KEB하나은행의 첫 통합 노조위원장이다. 최 당선인 역시 선거 때부터 ‘실력있는 강한 노조’를 내걸었다.

기존 하나은행 노조도 하나은행과 대립각을 세워왔다. 하나은행 노조는 최근 불거진 DLF(파생결합펀드) 손실사태 때 우리은행 노조와 달리 경영진의 책임을 강하게 규탄했다. 지난해 초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의 하나은행장 연임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은행들은 올해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야 하는 상황에서 노조와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벌여야 해 부담이 커졌다.

올해도 저성장과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는 데다 가계대출 규제 역시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경쟁 심화까지 겹치면서 은행들이 수익을 내기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류 당선인의 당선에는 KB국민은행은 물론 KB금융지주도 촉각을 곤두세울 것으로 보인다.

류 당선인은 5대 집행부를 지내는 3년 내내 박홍배 위원장과 함께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을 겨냥하며 대립각을 세워왔다. 특히 윤 회장의 연임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노사관계가 크게 악화하기도 했다.

올해 윤 회장의 임기가 끝나는 만큼 윤 회장이 연임에 다시 도전할 경우 류 당선인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에도 벌써부터 관심이 모인다.

일각에서 류 당선인이 윤 회장의 광주상고 후배라는 점에서 양쪽이 우호적 관계를 이어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그동안의 행보를 봤을 때 그럴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KB국민은행, 3.1운동 101돌 맞아 '101번째 프로포즈 캠페인' 진행
  2. KB국민은행, 코로나19로 대구 다사지점과 황금네거리지점 임시폐쇄
  3. 하나은행, 코로나19 피해 복구와 지역경제 회복 위한 긴급 금융지원
  4. 하나은행, 퇴직연금 전용 3개월 만기 '원리금 보장 ELB' 내놔
  5. KB국민은행, 코로나19로 대구PB센터와 출장소 임시로 폐쇄
  6. 하나은행, 음성 ARS와 모바일 화면 결합한 ‘스마트 ARS’ 선보여
  7. KB국민은행, 대구경북 주민에 거래수수료 면제하고 긴급 금융지원
  8. [오늘Who] 허인, KB국민은행 순이익 1위로 지주 대신 자존심 지켰다
  9.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10.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 한진칼 대림산업 두고 어떤 결정할까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