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길고긴 회장후보 면접, 황창규와 낯선 윤종록 최두환 김태호에 시선

윤휘종 기자
2019-12-26 14:27:29
0
KT가 다음 회장후보를 뽑기 위한 길고긴 하루를 보냈다. 임직원들의 신경이 온통 차기 후보자 면접장에 쏠린 날이었다. 

KT 회장후보 심사위원회는 26일 서울 한 호텔에서 후보자 1인당 1시간씩 모두 9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9시간 동안 다음 회장후보 면접을 진행했다.
 
KT 길고긴 회장후보 면접, 황창규와 낯선 윤종록 최두환 김태호에 시선

▲ (왼쪽부터)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과 최두환 전 KT종합기술원 원장, 김태호 전 서울교통공사 사장.


회장후보 심사위원회는 이날 면접결과를 토대로 후보자를 1~3명으로 압축해 곧 열릴 이사회에 추천한다. 

KT 안팎에서는 무엇보다 KT가 11년 만에 내부출신 회장을 맞이할 수 있는지를 시선이 몰린다.

9명의 후보자 가운데 KT에서 일한 경험이 없는 사람은 노준형 전 정보통신부 장관 한 명 뿐이다. 노 전 장관은 노무현 정부 때 장관을 지내 현 정권과 가깝다는 점이 강점이자 약점이 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나머지 8명은 모두 현재 KT에 몸담고 있거나 예전에 KT에서 몸담았던 적이 있다.

8명의 KT 출신 후보자들은 크게 세 그룹으로 나뉜다. 현재 KT에서 임원직을 수행하고 있는 그룹, 황창규 회장과 일한 경험이 있는 KT 전직 임원그룹, 황 회장과 접점이 없는 KT 전직 임원그룹 등이다. 

첫 번째 그룹에 속한 인물은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 사장과 이동면 미디어플랫폼 부문장 사장이다.

임헌문 전 KT 매스총괄 사장과 표현명 전 롯데렌탈 사장은 두 번째 그룹에 속해 있다.

세 번째 그룹은 황 회장과 관계에서 상대적으로 '중립지대'인데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과 최두환 전 KT종합기술원 원장, 김태호 전 서울교통공사 사장 등이다.

KT 현직 임원인 구현모 사장과 이동면 사장은 황 회장의 측근으로 KT가 새로운 회장을 뽑는다는 말이 나오기 전부터 KT의 다음 회장후보로 꼽혔다. 박윤영 KT 기업사업부문장 부사장은 구동안 물망에 오르내리지 않다가 9명의 최종 후보에 들어 다크호스로 여겨지고 있다.

황 회장 밑에서 KT 임원을 지낸 적이 있는 후보는 임헌문 전 KT 매스총괄 사장과 표현명 전 롯데렌탈 사장이다. 특히 이 가운데 임 전 사장은 구현모 사장, 이동면 사장과 함께 유력한 KT 회장후보로 꼽힌다.

임 전 사장은 2014년 황 회장 밑에서 커스터머부문장 부사장과 매스총괄 사장을 지냈지만 황 회장의 ‘복심’으로 불리는 구현모 사장, 이동면 사장 등과 비교하면 황 회장과의 연결고리가 비교적 약한 편이다. 

특히 임 전 사장은 KT 재직 시절 노조로부터 상당한 신망을 얻은 것으로 알려져 리더십 측면에서 다른 후보보다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윤 전 차관은 KT의 전신인 한국전기통신공사 시절부터 KT에 몸담았던 'KT맨'이지만 황창규 회장이 오기 전 KT를 떠났기 때문에 황 회장과 같이 일한 경험이 전혀 없다. 

KT에서 부사장까지 오르며 경영능력을 인정받았을 뿐 아니라 '기술 전문가'이기도 하다. 1980년 한국항공대학교 항공통신공학과를 졸업한 뒤 1992년 연세대학교 산업대학원에서 전자공학 석사학위를 받았고 1998년에는 기술고시에 합격했다.

KT에서 사장을 경험하지는 못했지만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을 지내며 정부 쪽에 상당한 인맥이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최 전 원장 역시 2007년부터 KT에 몸담고 사장까지 오른 인물이지만 황 회장이 KT로 오기 전인 2011년 KT에서 나왔기 때문에 황 회장과는 인연이 없다.

최 전 원장은 한국전자통신연구소에서 전임연구원으로 일하던 당시 국내 최초로 광전송기술을 개발하고 KT 재직 당시에도 줄곧 연구직에 몸담았던 만큼 정보통신기술 전문가로서 5G통신시대 KT의 발전을 잘 이끌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KT에 오래 몸담았고 KT와 비슷하게 ‘주인없는 기업’으로 꼽히는 포스코그룹에서 사내이사로 일하기도 했다는 점을 살피면 조직 적응력 측면에서도 강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태호 전 사장은 KT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KT맨’이지만 황창규 회장이 KT로 오기 훨씬 전인 2010년 KT를 떠나 황 회장과는 접점이 없다. ‘개혁파’로 여겨지던 남중수 전 KT 사장과 인연이 깊은 만큼 KT 개혁의 적임자로 꼽히기도 한다. 

다만 최 전 원장은 2014년에 이미 한 차례 KT 회장직에 공모했다가 떨어진 경험이 있고 김 전 사장은 서울교통공사 사장을 지내면서 서울교통공사 노조에 고발당하는 등 원만한 노사관계를 구축하지 못했다는 약점이 있다.

KT 관계자는 “회장 선임절차는 매우 투명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공개된 것 이외에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갤럭시S20 사전예약 프로모션 '색깔 경쟁'
  2. [Who Is ?] 박윤영 KT 기업부문장 사장
  3. KT 주식 매수의견 유지, "5G통신 기반한 B2B시장에서 우위 확보"
  4.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5. KT, 대우건설과 손잡고 코로나19에 대응해 가상 견본주택 열어
  6. KT, 빅데이터 경쟁력으로 맞춤형 광고를 IPTV 새 수익원으로 세운다
  7. KT, 공식 온라인쇼핑몰 이용고객에게 '에어팟2' 포함 사은품 증정행사
  8. [Who Is ?] 황창규 KT 대표이사 회장
  9. [오늘Who] KT스카이라이프 실적방어, 강국현 '구현모 KT' 중용될까
  10.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3. 3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4. 4 [Who Is ?]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