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주 대체로 약세, 배당기일 앞뒀지만 외국인 매도세에 힘 잃어

은주성 기자
2019-12-24 18:26:31
0
은행주 주가가 일제히 떨어졌다.

배당기일을 앞두고 있음에도 외국인투자자의 매도세에 주가가 하락했다.
 
은행주 대체로 약세, 배당기일 앞뒀지만 외국인 매도세에 힘 잃어

▲ 24일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전날보다 1.16% 떨어진 3만82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24일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전날보다 1.16% 떨어진 3만825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는 57억 원 정도를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50억 원, 기관투자자는 1억 원 가량을 각각 순매수했다.

KB금융 주가는 0.90% 낮아진 4만9450원에 장을 끝냈다.

외국인투자자는 72억 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14억 원, 기관투자자는 56억 원 정도를 각각 순매수했다.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0.82% 하락한 1만20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투자자는 41억 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24억 원, 기관투자자는 16억 원 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신한지주 주가는 0.55% 내린 4만55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는 26억 원 정도를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8억 원, 기관투자자는 19억 원 가량을 각각 순매수했다.

기업은행(-0.40%), DGB금융지주(-0.40%), BNK금융지주(-0.25%)의 주가도 내렸다.

JB금융지주 주가는 보합 마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나금융지주 사외이사 임기 6년으로, 지주 회장 교체기와 맞물려 시선
  2. 생명보험사 매물 많다, 윤종규 KB금융의 푸르덴셜생명 입찰가격 신중
  3. 순이익 부진으로 신음하는 보험사들, 금융지주는 왜 눈독 들일까
  4. 금융주 하락, KB금융 신한금융 우리금융 내리고 하나금융 제자리
  5. 은성수, 국회에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이른 매각이 바람직"
  6. 손태승, 금감원 중징계 가처분신청으로 우리금융 회장 연임 가닥 잡나
  7. 우리금융지주 주가 1만 원대 붕괴, 금융지주 약세에 KB금융만 올라
  8. [오늘Who]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에 하나금융 디지털 실력 보여줄까
  9. [Who Is ?] 허인 KB국민은행 은행장
  10. 윤종원 IBK기업은행 인사, 최성재 김영주 윤완식 임찬희 부행장 승진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