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공세, “조원태, 선친의 공동경영 유훈과 달리 대한항공 경영”

조장우 기자
2019-12-23 11:12:37
0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향해 선친인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뜻과 다르게 그룹을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은 23일 ‘한진그룹의 현 상황에 대한 조현아의 입장’이라는 자료를 내고 “조원태 회장이 공동경영의 유훈과 다르게 한진그룹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현아 공세, “조원태, 선친의 공동경영 유훈과 달리 대한항공 경영”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법무법인 원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그동안의 개인적 불찰과 미흡한 점을 두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며 “다만 한진그룹의 현재 경영상황과 관련해 불가피하게 법률대리인을 통해 의견을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법무법인 원을 통해 한진그룹 복귀 등 경영상의 중요사항과 관련해 어떤 합의도 없었음에도 대외적으로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공표된 사실에 문제를 제기했다.

법무법인 원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조양호 전 회장의 뜻에 따라 가족 사이 협의에 성실히 참여했다”며 “그러나 조원태 회장은 조현아 전 부사장과 법률대리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사전협의도 하지 않고 가족과 협의 없이 경영상의 중요사항을 결정하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원은 “조현아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의 주주 및 선대회장의 상속인으로서 한진그룹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다양한 주주의 의견을 듣고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한항공 주식 중립의견 유지, "화물 호조 보여도 여객은 회복 불투명"
  2.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 2% 더 산 듯,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3.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으로 상향, "구호품 수송 늘어 2분기 실적회복"
  4. 대한항공 위기탈출 급한 조원태, 반도그룹 경영권 다툼 재공세에 부담
  5. 한진칼 주가 초반 이틀째 상승,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6. 항공주 일제히 올라, 한진칼 14%대 급등 대한항공 4%대 상승
  7. 대한항공, 모바일앱으로 국제선 수하물 탑재 안내서비스 시작
  8. 한진칼 대한항공 주가 장중 뛰어, 정부 금융지원에 경영정상화 기대
  9.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결의취소 요구하는 소송 내
  10. 대한항공, 단기차입금 2천억 추가돼 1조1700억 넘어서
TOP

인기기사

  1. 1 오익근 대신증권 자본확충 내걸어, 라임자산운용 신뢰추락 수습 다급
  2. 2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노트20 두뇌인 AP는 5나노인가 6나노인가
  3. 3 호반산업 터널 굴착 수주 약진, 현대건설 토목 익힌 김진원 영입효과
  4. 4 홍동석 잇츠한불 매출후퇴 제동걸까, 중국 정비하고 네오팜에 기대
  5. 5 일본 코로나19 확진 하루 45명으로 늘어, 중국 해외유입만 2명 그쳐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