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구성원과 올해 '행복토크' 100회 연다는 약속 지켜

윤휘종 기자
2019-12-19 11:07:27
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9년 한 해 동안 ‘행복토크’ 100회를 열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행복토크는 최 회장이 구성원들과 만나 사회적 가치, 행복경영 등을 주제로 직접 소통하는 행사다.
 
최태원, SK그룹 구성원과 올해 '행복토크' 100회 연다는 약속 지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3일 경기도 성남시의 한 음식점에서 SK그룹 직원들과 제 98회 행복토크를 진행하고 있다. < SK그룹 > 


19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 서린사옥에서 SK그룹 주요 계열사의 사내이사, 사외이사들과 100회째 행복토크를 진행했다.

제 100회 행복토크에는 SK,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 4개 주요 계열사의 사내이사, 사외이사 31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100회 행복토크에서 “구성원들의 긍정적 에너지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던 100번의 행복토크 매순간이 모두 인상적이었다”며 “SK가 추구하는 행복경영은 구성원의 행복 뿐 아니라 우리가 속한 사회의 지속가능성도 함께 키우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기업의 역할과 관련된 한 사외이사의 질문에 “SK와 같은 고민을 하는 기업들이 함께 모여 변화를 이끌어낸다면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이 더 빨리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며 SK그룹의 사회적 가치가 사회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최 회장은 “행복경영이 구호에 그치지 않고 가시적 결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일반 경영처럼 ‘측정과 관리’가 꼭 필요하다”며 “구성원 행복과 관련한 데이터를 측정하고 분석해서 우리 자원과 역량을 어디에 우선적으로 투입할지 등을 결정하면 행복 증진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1년 동안 행복토크를 위해 해외사업장까지 오가며 약 3만9580km를 이동했으며 행복토트 참가자는 1만1400여 명에 이른다. 행복토크는 주당 2회 꼴로 열렸으며 1회당 평균 144분 동안 진행됐다. 

SK그룹 관계자는 “2020년부터는 행복경영을 본격화해 SK그룹을 지속적으로 행복을 창출하는 공동체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동관, 경영권 승계 핵심 한화에서 경영 리더십 단단히 세운다
  2.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3. [오늘Who] 마침내 웃은 이재웅, 박재욱에게 '타다' 마음편히 맡긴다
  4. 미래통합당 후유증 거센 하태경, 해운대갑 유영민과 재대결까지 먼 길
  5.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주식 더 사들여 경영권 다툼 장기전 준비하나
  6. [오늘Who] 이영호, 반포에서 삼성물산 도시정비 화려하게 복귀하나
  7. [오늘Who] 만도 중국사업 회복 절실한 정몽원, 코로나19로 다시 근심
  8. 한상원 시너지 전략, 한앤컴퍼니 SK케미칼 바이오에너지 인수도 주목
  9.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제' 신약승인 자신, 시장의 불안한 시선은 여전
  10.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보안관 근무태만으로 관리소홀 비판에 직면
TOP

인기기사

  1. 1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2. 2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3. 3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4. 4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5. 5 [CEO&주가] 현대상선 흑자전환 길 찾다, 배재훈 주가 상승도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