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적자보는 베트남 'SS비나'를 일본기업과 공동경영하기로

남희헌 기자
2019-12-13 18:00:48
0
포스코가 베트남 형강·철근 생산법인인 SS비나의 철근부문을 매각하고 일본 철강기업과 공동경영을 한다.

포스코는 글로벌 형강 전문기업인 일본 야마토그룹을 SS비나의 전략적 투자자로 유치하고 SS비나의 철근부문은 매각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포스코, 적자보는 베트남 'SS비나'를 일본기업과 공동경영하기로

▲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포스코는 SS비나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다각적 사업협력 방안을 검토한 결과 글로벌 형강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한 야마토그룹과 회사를 공동으로 경영하는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포스코가 보유한 SS비나 지분은 기존 100%에서 51%로 감소하며 나머지 49%는 야마토그룹이 차지한다.

포스코는 “포스코가 베트남에서 지닌 높은 인지도와 사업경험이 야마토그룹의 기술 경쟁력과 동남아시아시장 판매역량을 만나 현지 형강사업에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SS비나는 베트남 붕따우성 푸미공단에 있으며 연간 형강 50만 톤, 철근 50만 톤 등 모두 100만 톤의 철강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는 2015년부터 SS비나를 운영했지만 경쟁과열에 따른 공급과잉으로 수익성 확보에 고전했다.

준공 첫 해에 순손실 1139억 원을 낸 뒤 해마다 수백억 원대의 적자가 났고 2018년에는 완전자본잠식상태에 빠졌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 철광석 가격 하락에 힘입어 1분기에 실적 좋아져
  2. 롯데건설 포스코건설, 바닥 시공기간 40% 줄이는 ‘디데크공법’ 개발
  3.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4.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5. 현대미포조선, MR탱커 발주 호황기 맞아 수주 늘릴 기대 부풀어
  6. 삼성중공업, 글로벌 원유 생산 타고 중대형 액체화물운반선 수주 가능
  7. 남준우, 삼성중공업의 쉘 LNG추진선 12척 수주 위해 공격 앞으로
  8.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9. 시장 없는 천안시, 천안역 중심의 원도심 재개발은 '이상무'
  10. 인천 항만과 철도인프라 개발 호재, 박남춘 경제 르네상스 기대 품어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