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임원 4년 전보다 356명 줄어, 현대차그룹은 202명 늘어

김디모데 기자
2019-12-11 15:06:48
0
국내 30대 기업의 임원 숫자가 4년 전과 비교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그룹은 300명 이상의 임원이 줄어든 반면 현대차그룹은 200명 이상 늘어났다.
 
삼성그룹 임원 4년 전보다 356명 줄어, 현대차그룹은 202명 늘어

▲ 삼성그룹 로고.


1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삼성그룹 계열사 21곳의 임원 수는 2015년 9월말 2276명에서 2019년 9월 말 1920명으로 356명(15.6%) 감소했다.

삼성그룹은 같은 기간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가장 임원 수가 많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그룹에 이어 두산그룹 임원이 144명(39.0%), 현대중공업그룹 임원이 111명(38.5%) 감소해 감소폭이 컸다. 

포스코그룹(44명, 17.1%), GS그룹(24명, 7.9%), 하림그룹(23명, 18.7%), 대림그룹(22명, 13.1%), 미래에셋그룹(21명, 7.9%), 금호아시아나그룹(15명, 17.9%), 한진그룹(13명, 7.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현대차그룹은 임원이 202명(16.9%) 늘어났다. 롯데그룹(82명, 15.6%), SK그룹(79명, 9.3%), LG그룹(73명, 8.8%), CJ그룹(48명, 19.8%), KT그룹(46명, 23.6%), KT&G그룹(33명, 71.7%) 등도 임원이 증가했다.

개별 기업 가운데 임원이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삼성전자였다. 131명(11%)으로 임원 수가 유일하게 세 자릿수 줄었다.

두산중공업(82명, 54.3%), 삼성물산(77명, 32.4%), 삼성중공업(56명, 50.9%), 삼성SDI(44명, 32.8%), 현대건설(36명, 27.3%), 롯데쇼핑(30명, 19.9%), 기아자동차(28명, 15.4%), 두산인프라코어(26명, 33.3%), SK건설(25명, 27.8%) 등도 임원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192명, 70.6%)를 비롯해 LG화학(55명, 57.3%), 현대카드(45명, 160.7%), SK하이닉스(44명, 30.3%), 현대캐피탈(40명, 114.3%) 등은 임원이 증가했다.

30대 그룹 262개 기업 전체 임원 수는 9742명으로 4년 전보다 53명(0.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태양광 우뚝 세운 김동관, 한화 사내이사에도 오를까
  2. 한진그룹 전직임원회 "조원태 중심으로 한 경영진 전폭 지지"
  3. 신동빈 호텔롯데 대표에서 물러나, "대법원 판결 따른 책임 차원"
  4. 삼성화재, 한지민 임원희 내세운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새 TV광고 공개
  5.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6.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7. 셀트리온 사외이사에 시민운동가도, 서정진 다양성과 투명성 원하다
  8. 강성부 '한진칼 이사 자격' 주주제안, 조현아 조원태 다 노린 비수인가
  9. 판매흥행 절실한 르노삼성차, 신차 XM3 가격 확 내려 승부
  10. [오늘Who] 진양곤, 에이치엘비 인수합병으로 단일신약 한계 넘는다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3. 3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4. 4 [Who Is ?]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