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포스코 한국선급과 잠수함 건조기술 고도화 추진

강용규 기자
2019-12-11 10:18:09
0
대우조선해양, 포스코 한국선급과 잠수함 건조기술 고도화 추진

▲ 10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잠수함 압력선체 설계고도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 협약식'에서 (왼쪽부터) 김대헌 한국선급 상무, 윤인상 대우조선해양 상무, 주세돈 포스코 전무, 한명수 대우조선해양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포스코, 한국선급과 손잡고 잠수함 건조에 필요한 기술의 고도화를 추진한다.

대우조선해양은 10일 경상남도 거제시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포스코, 한국선급과 함께 ‘잠수함 압력선체 설계고도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대우조선해양 산업기술연구소,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 한국선급 연구본부는 2021년까지 3개 대과제와 7개 세부과제 수행을 통해 잠수함 압력선체의 설계 원천기술을 고도화한다. 연구에는 포스코의 잠수함용 특수강 ‘HY강재’가 쓰인다.

잠수함의 압력선체는 외부 수압을 견디는 구조물로 승조원의 작전 수행 및 거주를 위한 공간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잠수함 압력선체의 설계기술을 두고 심해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잠수함의 생존을 좌우하는 필수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잠수함은 운항 도중 잠수와 부상을 반복하는데 이런 운항조건에서 압력선체의 용접 부분에 피로(물체가 작은 힘을 반복해 받아 파괴되는 현상) 균열이 발생하지 않도록 설계해야 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연구가 잠수함의 해외시장 개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동남아시아와 중남미지역은 앞으로 10년 동안 수십 척의 잠수함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잠수함의 주요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1980년대에 1200톤 규모의 장보고 Ⅰ급 잠수함을 건조한 것을 시작으로 3천 톤급 잠수함까지 건조 잠수함의 크기를 늘려왔다. 잠수함을 인도네시아 등 외국에 수출한 경험도 있다.

윤인상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설계담당 상무는 “이번 공동연구는 잠수함의 생존과 직결되는 피로설계 기술을 확보하는 과제”라며 “대우조선해양은 포스코, 한국선급과 함께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고도화를 통해 특수선 명가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특수선 키우는 이성근, 인도 잠수함은 대우조선해양 기회
  2. 포스코케미칼, LG화학에 배터리 핵심소재 1조8천억어치 공급계약
  3. 수출은행장 방문규 "업황 회복으로 성동조선해양 매각 마무리 기대"
  4. LG화학 포스코케미칼 주가 동반급등, 배터리 양극재 조달계약 가능성
  5.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의 잠수함 3척 발주취소 검토는 사실무근”
  6.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7. 포스코건설, 설 앞두고 협력업체 거래대금 440억 앞당겨 지급
  8.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9.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10. 한국투자금융지주 사모펀드 재진출, 김남구 실패의 자존심 회복 별러
TOP

인기기사

  1. 1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2. 2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3. 3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4.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