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강용규 기자
2019-12-10 14:05:38
0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사우디아라비아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수주전에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정 부사장은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면서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해양영업 대표이기도 하다.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이 현대중공업그룹의 수주영업을 총괄하고 있어 그동안 정 부사장의 역할이 부각될 기회는 많지 않았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현대중공업그룹이 돈독한 관계를 다지는 데 정 부사장의 역할이 컸던 만큼 이번 수주전은 정 부사장이 선박해양영업대표에 걸맞은 존재감을 보여줄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10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미국 LNG 수출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LNG운반선 발주를 준비하고 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 등 외신에 따르면 아람코는 미국 에너지회사 셈프라에너지가 진행하는 포트 아서(Port Arthur) LNG 수출 1단계 프로젝트의 지분 25%를 인수하고 20년 동안 LNG를 연 500만 톤씩 수입하는 계획을 세웠다.

트레이드윈즈는 이 계획을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선사 바흐리가 17만4천 m3급 LNG운반선 12척을 2025~2026년 인도받는 조건으로 발주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0년 6월이면 선박을 건조할 조선사가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 전체 발주규모는 23억 달러(2조7425억 원가량)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조선업계는 이 선박의 수주를 따내기 위한 입찰을 현대중공업이 주도할 것으로 내다본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사우디아라비아와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와 현대중공업그룹의 관계 구축을 도맡아 왔던 정 부사장이 이번 수주전의 전면에 나설 가능성도 떠오른다.

정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해양영업대표에 올라 올해 실질적 첫 해 임기를 보내고 있다. 그러나 글로벌 선박 발주가 줄어 현대중공업그룹의 수주도 부진하다.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글로벌에서 선박이 1769만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발주됐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줄어든 수치다.

이 기간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3사는 87억9600만 달러치 선박을 수주해 2019년 수주목표의 49.4%만을 달성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수주영업은 가삼현 사장이 총괄하고 있다. 그러나 선박해양영업 ‘대표’ 직함의 무게를 고려하면 정 부사장도 수주 부진의 책임에서 자유롭다고 볼 수는 없다.

정 부사장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관계를 앞세워 아람코의 LNG운반선 수주전에서 성과를 내는 것은 그런 점에서 작지 않은 의미를 띤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정 부사장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조선업 발전에 기여하며 관계를 다지고 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 6월26일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왼쪽)이 한국을 방문한 무함마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독대해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프레스 에이전시>


정 부사장은 앞서 6월 무함마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현대중공업그룹의 대표로 그를 만나 현대중공업그룹과 아람코, 바흐리의 현지 합작조선소 IMI(International Maritime Industries)에 선박엔진공장을 세우기 위한 4억2천만 달러(4867억 원가량)의 합작투자 결정을 이끌어냈다.

이에 앞서 정 부사장은 2016년 현대중공업그룹과 사우디아라비아가 합작해 현지 킹 살만 조선산업단지에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규모의 조선소를 짓는 전략적 협력관계를 성사시키기 위해 2015년부터 관련 태스크포스를 직접 지휘하기도 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사우디아라비아와 관련해서는 나보다 정 부사장이 더 잘 안다”고 말할 정도로 이 과정에서 정 부사장의 역할이 컸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정 부사장이 그룹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관계를 다지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번 수주전과 관련해서는 아직 영업방침이나 입찰계획 등 세부내용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5. 현대중공업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환경규제로 자회사들 수혜 지속”
  6. 현대미포조선, 영국 선급과 새 화물창 적용한 LNG운반선 개발 추진
  7. [Who Is ?]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10.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