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주가 오를 힘 다져", 내년부터 5G통신 효과 본격화

윤휘종 기자
2019-12-10 08:26:06
0
LG유플러스 주가가 오를 힘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 1분기부터 5G통신 효과가 본격화되면서 좋은 실적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LG유플러스 주가 오를 힘 다져", 내년부터 5G통신 효과 본격화

▲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이숭웅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0일 LG유플러스 목표주가를 1만8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신규 제시했다.

LG유플러스 주가는 9일 1만3800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이 연구원은 “2020년 1분기부터 LG유플러스의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본격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며 “5G통신 가입자 가운데 무제한 요금제 사용자 비중이 80%에 이르고 5G통신 일반요금제 가입자의 데이터 사용량 역시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보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살명했다.

2020년 1분기부터는 LG유플러스의 가입자당 평균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상승하고 2020년 연말에는 3만3천 원대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5G통신 가입자 비중이 60%에 근접하게 되면 가입자당 평균매출이 LTE통신 시절 고점이었던 3만8천 원 수준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부터 5G통신 가입자 증가도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원은 “5G통신서비스 고도화와 보급형 5G통신 단말기의 출시로 2020년부터 5G통신 가입자 증가가 본격화될 것”이라며 “LG유플러스는 5G통신 콘텐츠 차별화로 5G통신 가입자 전환이 이동통신 3사가운데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파악했다.

2020년 연말에는 5G통신 가입자 수가 460만 명까지 증가하며 전체 무선 가입자 가운데 5G통신 가입자의 비중이 29%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가입자당 평균매출 증가와 5G통신 가입자 증가가 마케팅비용 증가를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이 연구원은 “9월 이후 이통3사의 마케팅 경쟁이 일부 완화된 것으로 파악되지만 2020년 5G통신 단말기 출시가 본격화되면 가입자 유치 경쟁은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며 “하지만 2020년 영업수익 증가가 마케팅비용 증가를 충분히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4G통신설비 감가상각이 마무리되는 시기와 맞물리면서 5G통신 설비투자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5G통신 설비투자에 따른 실적 부진 우려는 제한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는 2020년 1분기에 매출 3조1260억 원, 영업이익 52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1분기보다 매출은 3.5%, 영업이익은 40.5%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현회, 헬로비전 포함 LG유플러스 워크숍에서 “고객경험 혁신 원년”
  2. SKT KT LG유플러스, 광주지하철 모든 구간에 5G통신 개통
  3. LG유플러스 주가 3%대 올라, SK텔레콤과 KT 주가는 약세
  4. "LG유플러스 주가 상승 전망", LG헬로비전 인수로 시너지 발생
  5. KT 대표이사 내정자 구현모 "이번주 안에 KT 인사와 조직개편"
  6. 20대 통신요금제 뭐가 좋을까, 이통3사 5G통신 요금제는 야박해
  7. LG유플러스, 구글과 펀드 조성해 증강현실 콘텐츠 제작과 공급
  8. [오늘Who] 구현모는 KT 다음 대표이사로 왜 이사회 낙점 받았나
  9. KT 길고긴 회장후보 면접, 황창규와 낯선 윤종록 최두환 김태호에 시선
  10.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