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삼호중공업, 에이치라인해운 LNG운반선 1척 2268억 규모 수주

남희헌 기자
2019-12-06   /  14:55:23
현대삼호중공업이 국내 해운사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5일 에이치라인해운과 17만4천CBM급 LNG운반선 1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삼호중공업, 에이치라인해운 LNG운반선 1척 2268억 규모 수주

▲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현대삼호중공업>


계약금액은 총 2268억 원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이 2018년 낸 매출의 8.7%에 해당한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22년 6월15일까지 이 선박을 건조해 에이치라인해운에 넘기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이 기사는 꼭!

  1. 허인 KB국민은행 ESG경영 뿌리내리기, 은행 전무로 ESG책임자 중용
  2. 셀트리온, 첫 신약 코로나19 항체치료제로 수익성 대신 무얼 얻을까
  3. LG전자 스위스 기업과 합작법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시스템 개발
  4. KB증권 LG에너지솔루션 상장주관 잡나, 김성현 빅3 목표에 성큼
  5. 에코프로비엠 유럽 양극재공장 추진, 이동채 LG에너지솔루션도 손짓
  6. [오늘Who] 대웅제약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 전승호 줄기세포주 믿어
  7. 우리금융 금융지주 실적경쟁 가세, 손태승 올해는 비은행 성과 본다
  8. KT 기업가치 제대로 인정받고 싶은 구현모, B2B와 미디어사업 쪼개나
  9. 삼성SDS, 현금보유 4조 바탕으로 올해 해외기업 인수합병 가능성
  10. 삼성전자 자체AP 엑시노스 백조로 거듭나나, 모바일과 파운드리 원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