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김수연 기자
2019-12-06 11:50:10
0
한국전력공사가 석탄, 액화천연가스(LNG) 등 연료단가 하락폭 확대로 4분기 영업이익이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정혜정 KB증권 연구원은 6일 “한국전력은 4분기부터 발전연료 단가 하락에 힘입어 영업이익을 개선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한국전력은 4분기 석탄발전 연료단가와 액화천연가스발전 연료단가를 2018년 4분기보다 각각 10.2%, 21.1% 낮게 반영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은 4분기 영업이익에서 석탄발전 연료단가 하락으로는 3142억 원, 액화천연가스발전 연료단가 하락으로는 2968억 원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정 연구원은 “전력거래소의 연료원별 연료가를 살펴보면 한국전력의 전력 조달원가의 방향성도 추정할 수 있다”며 “10~12월 전력거래소 기준 평균 유연탄 연료단가와 액화쳔연가스 연료단가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각각 5%, 21.2% 떨어졌고 7~9월 하락폭보다도 확대됐다.

7~9월 유연탄 연료단가는 2018년 7~9월보다 6.4% 높아졌고 액화천연가스 연료단가는 11.5% 낮아졌다.

정 연구원은 “한국전력 주가는 전기요금 인상, 영업실적 개선 등 기대감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한국전력은 2020년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따라 영업이익을 개선할 수 있다는 전망이 많이 나오고 있다”고 바라봤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20년 상반기 전기요금 인상을 검토할 수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산업부는 11월26일 설명자료에서 “2020년 3월까지 석탄발전 감축방안을 시행하고 2020년 상반기 실제로 소요된 비용을 정확히 산정한 뒤 전기요금 조정 필요성과 세부 조정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11월28일 ‘미세먼지 고농도시기 대응 특별대책’을 추진하면서 겨울철 12월~2020년 2월 석탄발전기 가동 중지 및 발전상한제약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 전국 전통시장에서 에너지 효율과 환경 개선사업 추진
  2. 한국전력,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사업 주도해 경쟁력 키우기 이끌어
  3. 한국전력 “인도네시아 석탄화력사업 예비타당성 평가 다시 신청"
  4. 한국전력 발전자회사 산업재해 관리 계기로 재통합 목소리 나와
  5. 석탄공사, 온실가스 줄여 확보한 배출권 2만톤을 남동발전에 판매
  6. 대우건설, 세계 LNG액화플랜트 투자확대의 수혜회사로 꼽혀
  7. 삼성중공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LNG선 건조 늘어 흑자전환 가능"
  8. [Who Is ?] 박원순 서울특별시 시장
  9. [CEO톡톡] LG디스플레이 앞날은 안갯속, 정호영 위기돌파 방향잡다
  10.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수의견 유지, "유럽과 미국에서 모두 판매 순항"
TOP

인기기사

  1. 1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수의견 유지, "유럽과 미국에서 모두 판매 순항"
  2. 2 롯데 유통 전권 쥔 강희태, '아픈 손가락' 롯데슈퍼 뿌리채 바꾼다
  3. 3 [Who Is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
  4. 4 김범년, 한전KPS 새 성장동력 찾아 해외시장 개척 매달려
  5. 5 평택시장 정장선, 서평택 개발로 동평택 치우친 불균형 바로잡기 집중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