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김수연 기자
2019-12-06 11:50:10
0
한국전력공사가 석탄, 액화천연가스(LNG) 등 연료단가 하락폭 확대로 4분기 영업이익이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정혜정 KB증권 연구원은 6일 “한국전력은 4분기부터 발전연료 단가 하락에 힘입어 영업이익을 개선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한국전력은 4분기 석탄발전 연료단가와 액화천연가스발전 연료단가를 2018년 4분기보다 각각 10.2%, 21.1% 낮게 반영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은 4분기 영업이익에서 석탄발전 연료단가 하락으로는 3142억 원, 액화천연가스발전 연료단가 하락으로는 2968억 원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정 연구원은 “전력거래소의 연료원별 연료가를 살펴보면 한국전력의 전력 조달원가의 방향성도 추정할 수 있다”며 “10~12월 전력거래소 기준 평균 유연탄 연료단가와 액화쳔연가스 연료단가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각각 5%, 21.2% 떨어졌고 7~9월 하락폭보다도 확대됐다.

7~9월 유연탄 연료단가는 2018년 7~9월보다 6.4% 높아졌고 액화천연가스 연료단가는 11.5% 낮아졌다.

정 연구원은 “한국전력 주가는 전기요금 인상, 영업실적 개선 등 기대감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한국전력은 2020년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따라 영업이익을 개선할 수 있다는 전망이 많이 나오고 있다”고 바라봤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20년 상반기 전기요금 인상을 검토할 수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산업부는 11월26일 설명자료에서 “2020년 3월까지 석탄발전 감축방안을 시행하고 2020년 상반기 실제로 소요된 비용을 정확히 산정한 뒤 전기요금 조정 필요성과 세부 조정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11월28일 ‘미세먼지 고농도시기 대응 특별대책’을 추진하면서 겨울철 12월~2020년 2월 석탄발전기 가동 중지 및 발전상한제약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 탄소정책으로 비용부담 커져, "전기요금 인상 명분될 듯"
  2. 한국전력, 전국 전통시장에서 에너지 효율과 환경 개선사업 추진
  3. 한국전력, 대규모 해상풍력발전사업 주도해 경쟁력 키우기 이끌어
  4. 한국전력 “인도네시아 석탄화력사업 예비타당성 평가 다시 신청"
  5. 중부발전 제주풍력 잉여전력으로 수소 생산, 박형구 "수소경제 선도"
  6. 국제유가 5거래일째 하락, 미국 이란 군사적 충돌 가능성 낮아져
  7. “대우조선해양 주가 상승 가능", 중동 긴장에도 원유운반선 발주 지속
  8. [Who Is ?] 박원순 서울특별시 시장
  9.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에 우리금융 나서나, 손태승 파트너 고를 위치
  10. 전영현 삼성SDI 대표 유임, 전기차배터리 성과로 '60세 퇴진' 넘어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수의견 유지, "유럽과 미국에서 모두 판매 순항"
  3. 3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4. 4 한국항공우주산업 목표주가 낮아져, "완제기 수주잔고 대폭 줄어"
  5. 5 김범년, 한전KPS 새 성장동력 찾아 해외시장 개척 매달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