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부동산 계속 '들썩들썩', 허태정 부동산 잡기 대책마련 부심

김남형 기자
2019-12-04 16:05:24
0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이 대전지역 인구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아파트 가격 상승이 계속돼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그러나 1인가구의 증가로 실질적 수요가 늘어나고 있고 비규제지역이라는 상황까지 더해져 대전의 부동산시장이 쉽게 진정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대전 부동산 계속 '들썩들썩', 허태정 부동산 잡기 대책마련 부심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4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 시장은 대전지역 부동산시장이 과열됨에 따라 부동산 안정 비상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허 시장은 청약조건을 강화하는 방안을 뼈대로 이달 중순경에 부동산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청약조건에서 대전에 거주한 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6개월 또는 1년으로 늘리고 단기차익을 노리고 몰려다니는 부동산중개업소인 ‘떴다방’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분양가 상승 억제를 위해 자치구와 함께 태스크포스(TF)도 만들기로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재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책을 세우고 있으며 늦어도 중순 안에는 계획 수립이 마무리 될 것”이라며 “세부적 사항은 아직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아직 구체적 방안은 나오지 않았지만 대전의 부동산업계는 허 시장이 내놓을 대책이 큰 효과를 내기 어렵다고 본다.

대전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부동산시장 큰손들은 청약을 통해 집을 사는 일이 많지 않을 뿐더러 1년 동안 주소지 이전을 해 놓는 정도는 부담스럽지 않을 것”이라며 “떴다방 단속도 지금까지는 강력하게 안했다는 말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대전의 아파트 가격 상승과 관련해 단순한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구조적 이유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감정원의 11월 4주차 전국 아파트 주간동향에 따르면 대전의 아파트 가격 상승률은 수도권을 제치고 0.36%로 가장 높은 상승률 보였다. 32주 연속 오름세다.

특히 대전 유성구와 서구, 중구는 전국에서 아파트 매매가격이 가장 높게 상승한 지역 1~3위로 각각 집계됐다.

1월~11월 지역별 1순위 청약경쟁률도 대전 55.5대1, 세종42.1대1, 광주38대1, 서울30.4대1 순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가격이 오르고 있는 것과는 달리 대전시 인구는 2014년 153만2천 명에서 2018년 149만 명으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인구가 감소해 아파트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일반적 예상과는 달리 1인가구를 중심으로 전체 가구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실질적 수요는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1인 가구 수가 2015년 16만9391가구에서 2018년 19만544가구로 늘어남에 따라 전체 가구 수도 2015년 58만2504가구에서 2018년 60만2175가구로 증가했다.

시장여건과 정책적 상황에서도 집값 하락요인보다 상승요인이 더 많아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것으로 보인다.

낮은 금리가 지속되고 있고 투기지역으로 묶인 인근 세종시와 달리 대전은 비규제지역이라는 점에서 투자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최근 3년 동안 공급물량이 많지 않았던 점도 아파트 가격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여겨진다.

대전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대전은 오래된 아파트가 많고 도시정비사업이 한창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새 집의 수요와 집값 상승의 기대감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황교안 “대통령이 야당 탓만 반복하면 협치는 허상"
  2. 현대건설, 중동과 동남아시아에서 1월에만 건축공사 1조4천억 수주
  3.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회사 7곳의 정회원 가입 승인
  4. 문재인 “지금 부동산대책 시효 다하면 더 강력한 대책 계속 내놓는다"
  5. 포스코건설, ‘핵심에서 앞서가는’ 콘셉트로 주택 브랜드 ‘더샵’ 새 단장
  6. 한화건설, 임직원 대상 디벨로퍼 교육 실시하며 개발사업 강화
  7. 케이뱅크 신용대출 완전중단, 심성훈 자본위기 심화에 갈수록 초조
  8. [Who Is ?] 허태정 대전광역시 시장
  9. [Who Is ?]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10. 정동영 “수서 신혼희망타운 분양가는 적정가격보다 2배 비싸”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하림그룹 계열사 팬오션, 신규선박 건조에 1573억 투자 결정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