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은 국회 복귀 끝내 응답 안 했다, 단호한 대처 준비”

이상호 기자
2019-12-04 11:31:56
0
이인영 “한국당은 국회 복귀 끝내 응답 안 했다, 단호한 대처 준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 다른 야당과 협력을 통해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법안 등을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민생입법을 처리하기 위해 본회의로 복귀하라는 우리의 제안에 끝내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예산안, 선거법, 검찰개혁법을 처리할 시간이 임박했고 민식이법, 유치원3법, 청년기본법 등 수많은 민생, 경제법안도 줄서서 처리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와 관련된 대책을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 모두가 함께 마련하고 단호한 대처를 해나갈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검찰과 함께 정치개혁, 검찰개혁을 저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기득권 연장을 위해 비례성과 대표성을 확대하는 선거법 개정을 힘으로 가로막는 것”이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반대도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사태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자유한국당 피의자들을 잘 봐달라는 부적절한 손짓 차원에서 검찰개혁을 저지하는 것으로 이른바 ‘반개혁 공조’를 하고 있는 것에 다름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개혁과 정치개혁을 저지하려는 검찰과 한국당의 반개혁에 맞서 우리는 비록 우리가 손해를 보는 일이 있어도 일관되게 끝까지 개혁의 길을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행태도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검찰이 보여주는 일련의 모습을 보면 검찰개혁을 막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지만 오해를 피하기 위해 하나하나 구체적 사건별로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수사권을 무기로 검찰개혁을 저지하려 한다고 해도 우리는 결연한 의지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검찰과 경찰 사이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낙연, 종로와 전국 오가는 선거운동으로 대선주자 시험대 오른다
  2. 김두관, 민주당의 양산 출마 요청 받아들여 경남 선거 구원투수 될까
  3.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 한국당도 투표는 참여
  4. 이낙연, 서울 종로 아파트 전세 계약해 종로 출마 공식화
  5. [오늘Who] 총선 출마 굳힌 고민정, 수도권에서 야당 거물과 맞붙나
  6. 민주당 지지율 41.1% 한국당 31.3%로 둘 다 하락, 격차도 줄어
  7. 이낙연 “검찰권은 엄정하게 행사돼야, 지나친 인신구속은 기본권 제약"
  8. [Who Is ?] 이인영 한온시스템 사장
  9. [오늘Who] 정계복귀 안철수, 중도 유권자층에서 총선 가능성 봤나
  10. [Who Is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문재인 지지율 45%로 떨어져, 50대와 60대 이상에서 부정평가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