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떨어져, 트럼프 '무역합의 연기' 발언의 여파

감병근 기자
2019-12-04 08:31:04
0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년 11월까지 중국과 무역합의를 미룰 수 있다고 밝힌 데 영향을 받았다.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떨어져, 트럼프 '무역합의 연기' 발언의 여파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80.23포인트(1.01%) 하락한 2만7502.8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67포인트(0.66%) 내린 3093.2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7.34포인트(0.55%) 떨어진 8520.64에 각각 장을 끝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은 불확실성이 다시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과 무역합의를 위해 (2020년 11월) 대통령선거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 있다”며 “무역합의에 데드라인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장기화하는 데 따른 증시 하락을 감수하더라도 미국에 유리한 합의를 해야 한다고 바라봤다. 

월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도 미국 CNBC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간적 압박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며 “미중 무역협상에 진전이 없다면 15일 중국산제품 관세 부과는 예정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뒤 중국 관영언론인 글로벌타임스는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최악의 시나리오를 오랫동안 대비해 온 만큼 미국의 위협이 중국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전문가의 발언을 전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에너지가 1.55% 하락했고 기술주도 0.85% 떨어졌다. 

백찬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협상의 연내 합의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는 우려에 투자심리가 악화됐다”며 “산업재, 자유소비재, IT, 소재 등 무역협상 결과에 민감한 업종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뉴욕증시 혼조, 기술주 상승세에도 우한 폐렴 포함 악재 뒤섞여
  2.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하락, 미국도 우한 폐렴 발생해 소비위축 우려
  3. 미국 뉴욕증시, ‘마틴 루터 킹 데이’ 맞아 휴장
  4.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우한 폐렴 확산 살피며 2250선 안착 시도
  5.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6.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7. 한국투자금융지주 사모펀드 재진출, 김남구 실패의 자존심 회복 별러
  8.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9.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10.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TOP

인기기사

  1. 1 송철호, 석유화학단지에 기반해 울산 수소산업 고도화에 속도붙여
  2. 2 안산시장 윤화섭, 시화호 조력발전 활용한 수소사업으로 탈바꿈 모색
  3. 3 전주시장 김승수, 탄소소재산업에 수소산업 더해 시너지 극대화 모색
  4. 4 NH투자증권, NH헤지자산운용 전문성 키워 라임자산운용 불신 맞서다
  5. 5 메리츠종금증권, 해외부동산 공모리츠로 부동산규제에 대응할 길 찾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