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 신제품 판매호조로 매출 늘어"

은주성 기자
2019-12-03 08:48:51
0
오리온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에서 출시한 스낵 신제품의 판매 호조로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 신제품 판매호조로 매출 늘어"

▲ 이경재 오리온 대표이사 사장.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일 오리온 목표주가 13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2일 오리온 주가는 10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심 연구원은 “중국에서 스낵 신제품의 판매가 호조를 보여 점유율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11월부터 타오케노이와 제휴효과가 반영돼 4분기 오리온 중국 법인의 좋은 실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리온은 태국의 김스낵 전문기업인 타오케노이와 협약을 맺고 중국에서 김스낵 독점판매를 시작했다. 이번 독점판매를 통해 매출이 150억 원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신제품 효과와 기저효과 등으로 중국과 베트남 등 오리온 해외법인의 2020년 매출 전망도 밝은 것으로 파악됐다.

오리온 중국 법인과 태국 법인의 2020년 매출은 2019년과 비교해 각각 8%, 14.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오리온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140억 원, 영업이익 3275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4.5%, 영업이익은 16.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리온, 한국 중국 베트남 3국 생감자 스낵 합산매출 2천억 넘어서
  2.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에서 적극적 영업으로 매출 증가”
  3. 오리온, 중국과 베트남에서 신제품 출시로 매출 가파른 증가 예상
  4. 현대모비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동화부문 하반기 실적개선”
  5. HDC현대산업개발 목표주가 하향, "유상증자로 주식 희석효과 예상"
  6. 한샘 목표주가 상향, "부동산규제로 기존 주택 리모델링 수요 늘어"
  7. CJENM 목표주가 하향, "디지털사업 성장과 음악사업 정상화 필요"
  8. [오늘Who] 현대건설 해외수주 늘린 박동욱, 수익성 높이기는 남았다
  9. 바이오솔루션 새 대표에 장송선, 현 이사회 의장이자 최대주주
  10. 시장 없는 천안시, 천안역 중심의 원도심 재개발은 '이상무'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문재인 지지율 45%로 떨어져, 50대와 60대 이상에서 부정평가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